전체메뉴
두 손 모아 ‘김은희의 소망화’…12일까지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
2023년 02월 05일(일) 20:05
‘구름이 머무는 곳’
코로나가 한창이던 2021년, 화순 운주사에 들렀을 때 작가는 마치 다른 시간에 머무르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제주풍경을 담은 ‘마주하다’ 시리즈가 코로나로 멈춰버린 시점이었다. 각기 다른 모습으로 서 있는 석불을 바라보던 그는 합장하는 수인(手印)에 마음을 빼앗겼다.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형상에서 그 간절함을 보았기 때문이다.

서양화가 김은희 작가 개인전이 오는 12일까지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서 열린다. ‘김은희의 소망화’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독특한 전시 공간인 아트폴리곤의 장점을 살려 색채를 바탕으로 한 세개의 섹션으로 구성했다. 각각 파란색, 노란색 작품으로 공간을 꾸몄고 석불의 구상성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따로 배치했다.

‘소망화’ 시리즈는 투박한 토속적 이미지와 해학미를 갖고 있는 석불의 합장하는 형상에서 영감을 얻었다. 또 저고리 배래의 곡선이 갖고 있는 부드러움도 차용했다.

수묵의 번짐 효과 느낌도 나는 작품은 은은한 매력을 선사하며 단색 회화가 주는 소박한 느낌도 함께 전달된다.

작가는 “손을 모은다는 건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간절함의 반응”이라며 “운주사의 천불천탑과 와불을 만든 그분들의 간절한 염원에 공감하며 붓자국을 천 번 또 천 번 쌓아올려 작업했다”고 말했다.

전시 연계 이벤트로 ‘소망지 달기’도 진행한다.

목포대 미술학과와 동 대학 교육대학원 석사 과정을 마친 김 작가는 ‘나의 꿈’, ‘하늘 사이’ 등을 주제로 세차례 개인전을 열었으며 다양한 그룹전에 참여했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