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일하는 조직문화 확산 박차
6급 팀장 고유 업무 배정
특정 직원 업무 과중 방지
수평 평가 제도 ‘동료 평가’ 도입
2023년 02월 02일(목) 18:35
나주시가 조직 내 중추적 역할인 6급 팀장 공직자들의 고유 직무 배정을 통해 민선 8기 제대로 일하는 조직문화 확산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나주시는 1일 ‘민선 8기 일하는 조직문화 방식 개선’ 계획에 따라 6급 팀장 직원에 대한 고유 직무 배정 등 사무 분장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시에 이 같은 조치는 급격한 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행정수요의 지속적인 증가 추세와 더불어 휴직·병역 등 지속적인 결원으로 인한 특정 직원들의 업무 과중을 방지하고자 시행됐다.

먼저 시는 기존 팀별 업무 총괄 관리를 담당해왔던 팀장 직원들의 고유 업무 분담을 통해 수평적 업무 구조를 확립하고, 실질적 업무 성과를 수평적으로 다루는 ‘동료(다면)평가’를 새롭게 도입하기로 했다.

시는 연공서열 등 기존 하향적 인사평가 제도를 보완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관점에서 실질적 업무성과, 기여도 등에 따라 제대로 일한 직원이 평가받는 성과 평가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1월 기준 육아·질병·가사·병역 등을 사유로 휴직 중인 직원은 전체 직원 수의 약 10%인 109명에 달하고 이 중 7급 이하 직원들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결원 보충을 위한 신규 공직자 채용 증가로 행정 경험이 적은 직원들이 부서에 배치되면서 과업 부서 특정 직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서 6급 팀장에 대한 실질적 단위업무 분장을 지시해 부서장 책임 하에 팀 총괄 업무를 제외한 팀장 직원들의 핵심적 단위 업무 사무분장 조치를 마쳤다.

또 시는 ▲팀 내 중요 및 난이도가 높은 업무, ▲팀원 업무 중복 아닌 구분가능한 단일 업무, ▲조직개편·환경변화에 따른 신규 업무, ▲집단 민원 등 악성·고질적 민원 해결 업무 등을 기준해 사무 분장을 지정했다. 특히 시는 최종 결재 체계도 부서장이 아닌 직접 기안한 실무 직원과 팀장이 직접 결재를 맡도록 해 자신의 업무에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도록 할 방침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조직의 중추인 팀장 직원들의 고유 직무 배정을 통해 다함께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특정 직원의 업무 과중에 따른 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며 “상급자 솔선수범을 통한 세대 간 공감하고 소통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