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드컵 집관족’ 증가에 유통가 함박웃음
광주 이마트 3곳 24~28일 치킨 매출 224.9% 증가
마트·편의점, 맥주·마른안주 등 할인·‘1+1’ 증정
2022년 11월 29일(화) 18:30
회원 대상 1인당 한 마리 한정 판매하는 이마트 ‘생생치킨’과 ‘로스트치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28일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 경기에서 아쉽게 졌지만, 집에서 경기를 즐기는 ‘집관족’을 등에 업은 유통가는 모처럼 웃었다.

29일 광주지역 이마트 3개 점포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표팀의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치른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닷새간 이들 매장의 치킨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4.9% 뛰었다.

대형마트 치킨 매출이 크게 뛴 건 집에서 삼삼오오 모여 먹거리를 즐기며 축구 경기를 보는 ‘집관족’ 수요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튀김 매출은 1년 전보다 112.9% 증가했고, 포장 초밥 매출은 28.4% 증가했다.

광주 이마트의 주류 매출은 닷새 동안 5.1% 늘었다. 종류별로 보면 소주 매출이 22.0% 늘며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막걸리(9.7%), 맥주(9.3%) 등이 뒤를 이었다.

단 와인 매출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소폭(0.5%) 감소했다.

광주 3개·전남 4개 점포를 가진 롯데마트도 같은 기간 전체 델리(간편식) 매출이 전년보다 45% 뛰었다. 이 가운데 치킨 매출은 150% 급증했고, 맥주 매출은 40% 늘었다.

월드컵 응원 열기가 더해지면서 야식 수요를 겨냥한 유통가의 채비는 더 분주해졌다.

광주지역 이마트 3개 점포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표팀의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치른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닷새간 이들 매장의 치킨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4.9% 뛰었다.<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다음 달 1일부터 7일까지 ‘6000원대 치킨’을 1인당 한 마리 한정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생생치킨’과 ‘로스트치킨’으로 신세계포인트 회원이면 3000원 할인한 각 6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 행사를 진행하는 맥주 상품을 함께 구매하면 치킨 할인가에 2000원을 추가로 깎아준다.

이외 고추잡채, 방어초밥, 파스타 등도 할인 가격에 선보인다. 이마트의 자체 상표 피코크를 내건 바비큐와 순대 볶음 등 간편 외식과 후식 등 20여 종은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맥주와 궁합이 좋은 육포와 땅콩 등 마른안주는 신세계포인트를 적립할 때 20~30% 할인율이 적용된다. 숙취 해소제는 행사카드로 살 때 40% 할인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 상무는 “집에서 월드컵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키친델리와 피코크 인기 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할인행사를 기획했다”며 “고물가 시대 밥상물가를 낮추기 위해 매주 다양한 주제의 행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12월 한 달 동안 회원을 대상으로 7990원 ‘당당치킨’ 신제품을 내놓고, 오는 12월7일까지 삼겹살과 목심, 한우 등심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며 먹거리 할인전에 가세한다.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전이 오는 3일 자정에 열리는 점을 고려해 편의점 업계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내놓는다.

이마트24는 다음 달까지 인기 수제 맥주를 6캔 9900원에 내놓는다. 대한축구협회(KFA)와 협업해 만든 선수 사진이 들어간 먹거리 8종은 12월2~3일 행사카드로 사면 반값 할인한다. 먹거리 1500여 종을 하나 사면 하나 더 주고, 두 개 사면 하나 더 주는 1+1, 2+1 덤 증정 행사를 다음 달까지 펼친다.

이마트24도 가나전이 열렸던 지난 28일 하루 맥주 매출은 일주일 전보다 2.3배, 간편 안주류는 2.4배 뛰었다. 당일 비가 오면서 우산 매출은 115% 증가하기도 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