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항공, 12월부터 무안발 국제선 4개 노선 운항
내년 3월까지 방콕·오사카·다낭·냐짱
2022년 11월 28일(월) 16:30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은 무안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4개 노선을 다음 달부터 내년 3월까지 운항한다고 28일 밝혔다.

관광목적 전세기로 태국 방콕,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냐짱(나트랑) 등 4개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우선 12월1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무안~방콕 노선을 주 2회(수·토요일) 일정으로 운항한다.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3월25일까지 주 3회(월·수·토요일) 일정으로 무안~오사카 노선을 운영하고, 주 2회(목·일요일) 일정으로 무안~다낭 노선을 운항한다.

<제주항공 제공>
내년 1월3일부터 3월3일까지 주 2회(화·금요일) 일정으로 운항 예정인 무안~냐짱 노선도 비행기를 띄운다.

제주항공은 2019년 한 해 동안 무안공항을 기점으로 도쿄, 오사카, 타이베이, 방콕, 세부, 다낭 등 총 16개 도시를 운항했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중단했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기준 무안공항을 이용한 여행객 68만7000여 명 중 약 78%인 54만2000여 명이 제주항공을 이용했다.

무안~방콕 노선은 6만3000여 명, 무안~오사카 7만1000여 명, 무안~다낭 11만7000여 명 등이 이용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