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예산 1조원 시대 다시 한번 … 경제 활성화 ‘중점’
올해 보다 6.72% 증가한 9499억원 편성…다음달 19일 확정
청년 일자리 만들기·초중고 무상급식 지원·관광 거점 육성 등
2022년 11월 21일(월) 18:50
목포시가 2023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6.7% 증가한 9499억원으로 편성해 예산 1조원 시대를 다시 연다.

내년도 예산은 올해 본예산보다 6.72%가 많은 598억원이 증가했다. 일반회계는 529억원(6.56%) 증가한 8594억원, 특별회계는 69억원(8.29%) 증가한 905억원이 각각 편성됐다.

내년 예산은 전국체전 준비 등 현안사업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구성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분야별로는 보편적 복지가 확대됨에 따라 사회복지 부문은 기초연금(694억원), 장애인연금(85억원), 아동수당(131억원), 부모급여(79억원) 등 3884억원으로 이는 일반회계의 45.2%를 차지한다.

일자리 창출 부문에는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135억원), 공공근로사업(49억원), 장애인 일자리지원사업(44억원), 4차산업 활용 청년 창업사업 지원(10억원), 지역공동체 일자리지원사업(8억원),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8억), 사회적기업육성(7억원), 목포형 창업청년 일자리플러스 지원(5억원) 등이 편성됐다.

교육부문은 초·중·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73억원), 친환경 식재료 지원(64억원), 초·중·고등학생 100원버스(20억원),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지원(8억원), 목포시 스마트인재교육센터 교육환경 인프라 구축(5억원) 등을 편성해 교육환경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해상케이블카와 연계한 체류형 관광 인프라 토대 마련을 위해 춤추는 바다 분수 기능 개선(45억원)을 포함한 관광 거점도시 육성사업(118억원), 문화도시 조성사업(30억원), 용해 생태체험시설 조성(14억원) 등을 반영했다.

도시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서는 도시계획(소방)도로 개설(53억원), 2023년 목포 도시관리계획 수립 용역(15억원), 자전거도로 정비(14억원), 실내체육관~삼향동주민센터 간 위험도로 구조개선(2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노후 상수관망 정비(76억원), 남악하수처리시설 증설(13억원) 등 맑은 물 공급을 위한 예산을 편성하고, 임성지구 자연재해지역 정비(33억원), 연산지구 및 산정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 정비(18억원), 해안로배수펌프장 수중펌프 교체(10억원) 등 재해예방 개선에 힘쏟을 방침이다.

지역 상권회복, 시민의 안전과 복리증진 및 불편해결을 위해서는 전기자동차 보급사업(60억원), 목포사랑상품권 발행(39억원), 공용주차장 조성(25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 밖에 2023년 전국체전 대비 목포종합경기장 신축(102억원), 목포실내수영장 개보수(55억원) 등 경기장 확충을 위한 예산을 필두로 어촌뉴딜300사업(45억원), 제4차도서종합개발(42억원), 서산동 보리마당 도시재생 뉴딜사업(32억원),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15억원), 전기추진 차도선 및 이동형 전원공급시스템 개발사업(6억원) 등 현안사업을 위한 예산도 포함됐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시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시 재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출된 2023년도 본예산안은 오는 30일 목포시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의 제안 설명을 시작으로 시의회 심의를 거쳐 내달 19일 최종 확정된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