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 할머니 초등생 학사복 입고 ‘김치~’
곡성군미래교육재단 ‘찾아가는 문해교실’ 졸업사진 촬영
2022년 10월 11일(화) 17:40
곡성군미래교육재단은 최근 ‘찾아가는 문해교실’ 초등교육을 마친 어르신 64명을 대상으로 졸업사진 촬영식을 가졌다.

이번 사진 촬영은 코로나19로 문해교실을 졸업하지 못한 어르신들도 학사복을 입고 함께했다.

곡성군은 지난 2006년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됐다. 현재까지 관내 65세 이상 비문해 어르신을 대상으로 30개 마을에 성인문해교사를 파견해 한글교실 및 졸업생들을 위한 특별반을 운영중에 있다.

곡성군 미래교육재단 관계자는 “문해교육 졸업예정 어르신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해지원 활동을 벌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해교육은 정규 학교교육 기회를 놓친 성인을 대상으로 한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문자 해득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초·중등학교 학력취득 기회를 제공한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