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흥군 전기차 보조사업 개선 필요
출고 늦고 순서 뒤바뀌어 포기 속출…올해 목표치 절반 수준
2022년 09월 27일(화) 17:50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일환으로 추진하는 전기자동차 보조사업이 출고지연에 따라 중도에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장흥군에 따르면 군은 올해 민간인에게 전기승용차 87대, 전기화물차 55대 등 총 144대에 달하는 전기자동차를 보급할 계획이었으나 9월 현재 승용차는 55대, 화물차는 절반수준인 23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신청 후 출고까지 무려 6개월 이상 걸리거나, 그 이상으로 지연되다 보니 사업자체를 신청하지 않거나 사업자들이 기다리다 못해 취소(포기)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장흥군의 경우 올해 단체, 개인사업자, 개인 등 전기자동차를 신청했다가 출고지연으로 포기한 사례는 무려 18건에 이른다.

또 전기자동차 보조사업은 사업자들이 자동차회사에 접수한 후 지자체에 통보하는 보급체계에 있다보니 해당 자동차회사 딜러들의 영업능력과 차종옵션에 따라 신청순위와 출고순위가 뒤바뀌어 포기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전기자동차 보급사업과 관련, 정부가 대기오염이나 기후환경변화 대응을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을 늘리고 있는 상황에서도 대당 1400만~1500만원이었던 보조금 지원비율이 올해는 1200만원대로 낮아진 것도 이율배반적인 정책이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