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열치열’… 명품 숲에서 뜨거운 질주
8·15 광복절 기념 제7회
너릿재 옛길 혹서기 마라톤
전국에서 400여명 참가
2022년 08월 15일(월) 19:05
광주일보사가 주최하는 8·15 광복절 기념 제7회 너릿재 옛길 혹서기 마라톤대회가 지난 14일 화순군과 광주시 동구를 잇는 너릿재 옛길 구간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이 초록의 싱그러움이 느껴지는 너릿재 옛길 코스에서 힘차게 레이스에 나서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여름 스포츠 행사를 대표하는 8·15 광복절 기념 제7회 너릿재 옛길 혹서기 마라톤대회가 열렸다.

광주일보사가 주최하는 8·15 광복절 기념 ‘제7회 너릿재 옛길 혹서기 마라톤대회’가 지난 14일 화순군과 광주시 동구를 잇는 너릿재 옛길 구간에서 열렸다.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열린 행사에는 구복규 화순군수, 하성동 화순군의회 의장, 신정훈 국회의원을 비롯해 마라토너 등 모두 400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라 대회 참가 인원을 400명으로 제한했음에도 강원, 경남, 부산, 전북 등 전국 각지에서 건각들이 참석, 대회 위상을 가늠케 했다.

화순군체육회, 마라톤세상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화순 소아르 갤러리 주차장에서 출발해 너릿재 정상을 순회하는 코스로 경기가 치러졌다. 풀코스, 25km, 8.5km, 25km단체전(3인 1조) 종목에서 우승자를 가렸다.

단체전은 전국 마라톤 클럽 회원과 개인 참가자들이 3명으로 조를 이뤄 경기를 치르는 등 건각들의 화합과 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참가 선수들은 30도를 웃도는 무더위에 비오듯 쏟아지는 땀을 씻어내면서도 ‘힐링 코스’를 완주한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두차례 대회가 축소돼 아쉬워했던 건각들은 전 종목에 걸쳐 본격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마라톤 갈증을 풀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방역과 안전운영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화순군과 동구는 마라토너들이 안전하게 달릴 수 있도록 코스 전역을 소독하고 출발지, 너릿재 정상, 반환지에 안전요원과 자원봉사자를 배치했다. 선수들의 탈수방지를 위해 급수대를 운영하고 참가자들의 체력고갈을 고려해 체력 충전용 음료와 간식도 배부했다.

너릿재 마라톤 대회는 전국 마라톤 애호가들에게 손꼽히는 여름 행사다. 화순에서 광주를 오가는 옛길의 풍광과 정취를 고스란히 간직한 코스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힐링 마라톤’으로 불린다. 무더위 때문에 전국적으로 스포츠 대회가 드문 상황에서 열리는 이색 마라톤 행사이기도 하다.

광주일보사는 전국민 스포츠인 마라톤을 활성화하고 지역 명소인 너릿재 옛길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행사를 열고 있다. 조국 광복을 위해 불굴의 의지를 실천한 선열의 정신을 계승하려는 취지도 담겼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