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해양조, 기안84와 ‘여수밤바다’ 소주에 담는다
리미티드 에디션 100만병 판매
2022년 07월 27일(수) 18:02
보해양조는 여수밤바다(맨 왼쪽)의 기존 디자인을 후면라벨로 옮기고, 전면에 기안84의 제품을 부착했다. 왼쪽 두번째부터 기안84의 ‘자화상’, ‘욕망의 자화상’, ‘인생 조정 시간(2)’, ‘인생 조정 시간(3)’.<보해양조 제공>
보해양조(대표 임지선)가 유명 웹툰 작가이자 팝아트 작가 기안84와 손잡고 소주 ‘여수밤바다’의 리뉴얼 제품을 출시한다.

27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이번 리뉴얼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전시회’를 주제로, 기안84의 팝아트 작품 4점을 ‘여수밤바다’ 전면 라벨에 담았다. 라벨에 새겨진 QR코드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도슨트의 작품 설명까지 들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19년 출시된 보해양조의 ‘여수밤바다’는 로컬브랜드 제품이다. 여수를 상징하는 돌산대교와 반짝이는 별빛을 이미지화한 소주 라벨이 부착돼 있다.

로컬브랜드라는 점에서 여수지역에서만 판매됐고, 여수를 가면 마셔봐야 할 소주로 입소문을 타면서 여수시민은 물론, 여수를 찾는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실제 젊은층의 관광객들이 여수를 방문하면 꼭 찾는 대표적인 명소인 ‘낭만포차 거리’에서는 ‘여수밤바다’가 소주 점유율의 약 8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는 게 보해양조의 설명이다.

이번에 리뉴얼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여수밤바다’는 알코올 도수를 기존 16.9도에서 16.5도로 낮췄다. 여기에 보해양조가 개발한 새로운 레시피를 통해 여수지역 음식과 잘 어울리도록 맛을 냈다는 게 보해양조의 설명이다. 특히 해산물과 함께 마셨을 때 깔끔함을 느낄 수 있는 궁합을 이뤄낸 것도 특징으로 꼽힌다.

보해양조는 ‘여수밤바다’가 여행에서 느낀 감성을 추억 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고 판단, 기안84와 리뉴얼을 시작으로 제품 라벨을 캔버스로 활용해 다양한 작가의 작품을 전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스타 작가와 협업을 하고 여수지역 신인 작가를 발굴해 다양한 작가전을 기획하는 것은 물론, 작가별 리미티드 에디션을 발매해 고객을 비롯한 팬들과도 소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여수밤바다’에 입혀진 작품들은 스타트아트코리아 소속작가 기안84가 ‘제1회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것들로 ‘자화상’, ‘욕망의 자화상’, ‘인생 조정 시간(2)’, ‘인생 조정 시간(3)’까지 총 4점이다. 보해양조는 원작의 느낌과 비율을 최대한 구현하고자 전면라벨 크기를 늘리는 등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제품은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100만병 한정 판매되며, 전국 대형마트 및 편의점(이마트24,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여수지역 식당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밖에 소주잔 등 굿즈도 제작해 소비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화려한 색감과 유쾌한 캐릭터를 통해 작가의 감정을 꾸밈없이 담아낸 기안84의 작품들이 인생의 희로애락을 담고 있는 소주와 어울린다고 생각해 여수밤바다 제1회 초대 작가전을 기획하게 됐다”며 “여수밤바다 아트홀에서 펼쳐지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전시회를 눈과 입을 통해 직접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