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군, 유기견 안락사 방지 대책 추진
보호센터 리모델링·동물등록제 시행…유기견 입양 독려
2022년 02월 24일(목) 01:30
함평군이 도심 곳곳에 출몰하는 유기견으로 인한 주민 불안 해소와 안락사 방지를 위해 지원책을 추진한다.

함평군은 읍·면사무소, 기관, 사회단체 등을 대상으로 유기견 입양 독려에 나섰으며 현수막과 군 홈페이지를 활용해 군민을 대상으로 유기견 입양을 홍보할 계획이다.

위생적인 사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 유기동물보호센터 리모델링을 마쳤으며, 추가로 사업비 5600만원을 들여 유기견 돌봄 강화에 나선다.

또 유기견 발생률을 낮추기 위한 사전 방지대책으로 동물등록제와 실외사육견 중성화 사업을 시행한다.

실외사육견 중성화 사업은 실외에서 사육하는 개의 중성화 수술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목포 사업량은 30마리로 함평군은 점진적으로 확대해 실외견 개체 수를 조절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반려동물 몸속에 내장 칩을 삽입하는 동물등록제를 활성화해 유기·유실 발생을 사전에 방지할 방침이다.

함평군 관계자는 “최근 동물복지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우리 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함평=한수영 기자 hs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