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들해진 청약·부동산 시장…아이파크 사고로 얼어붙나
광주, 분양가 상승·전매제한 등 규제
지난해 경쟁률 전년비 25% 뚝
후분양제 요구 여론도 급물살
해당 브랜드 집값 하락 우려도
2022년 01월 23일(일) 21:35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건물 외벽에 붙어있던 거푸집이 분리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광주지역 청약·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정부의 각종 규제로 광주지역 청약 시장이 시들해진 상황에서 연이어 터진 아파트 건설 현장 붕괴 사고에 분양·청약 시장이 더 위축될 수도 있다는 관측과 함께 ‘후분양제’를 요구하는 여론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밖에 HDC현대산업개발의 부실시공 등 신뢰도와 ‘아이파크’ 브랜드의 가치가 동시에 추락세를 면치 못하자 해당 브랜드의 집값 하락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23일 사랑방부동산이 광주지역 청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광주에서는 14개 아파트가 청약접수를 진행해 평균 경쟁률 17.52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공급된 세대수는 2267세대로, 특별공급 물량(817세대)을 제외한 1450세대의 일반공급 1순위 청약접수에 2만5401명이 참여했다.

앞서 지난 2019년 광주지역 평균 청약경쟁률이 41.07대 1, 2020년에는 31.62대 1이었다는 점에서 지난해 경쟁률은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것이다.

최고 경쟁률도 전년 대비 4분의 1 수준에 머물렀다. 또 전년 최고 200대 1 등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가 3곳이었던 반면, 지난해 최고 경쟁률은 53.75대 1(첨단 센트럴시티 서희스타힐스)에 그쳤다.

이밖에 주택산업연구원의 ‘2022년 1월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자료를 봐도 광주 HSSI 전망치는 73.6으로 전월(89.4)보다 15.8포인트 하락하며 기준치(100)를 크게 밑돌았다.

광주의 분양가가 크게 오른 데다, 전매제한 규제로 인한 투자수요 유입 감소와 강도 높은 대출규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지역 청양·분양시장의 열기가 식어가는 가운데 지난해 학동 붕괴 참사 사고에 이어 최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예비 청약자들의 불안·불신이 높아짐에 따라 시장이 더 위축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전반적으로 분양 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점에서 주택·건설업계가 물량 공급 시기를 늦출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것도 지역 부동산업계의 관측이다.

특히 최근 사건을 계기로 ‘후분양제’를 요구하는 여론도 높아지고 있다.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무리한 공사기간 단축을 위한 부실공사일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어서다.

공정률이 60% 이상 진행된 이후 분양하는 방식의 후분양제의 장점은 주택이 제대로 지어졌는지 입주자가 검증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선분양제와 달리 공정을 어느 정도 진행한 후 구매여부를 결정할 수 있어 부실시공의 피해를 줄일 수 있어 후분양제가 재조명 받는 분위기다.

여기에 ‘아이파크’ 브랜드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쏟아지면서 기존 다른 아이파크 입주자들은 ‘부실공사 아파트’라는 인식이 뒤따를까 우려하는 기색도 역력하다.

아파트에서 특정 브랜드가 ‘집값’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많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가 기존 아이파크 집값 하락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부실시공 우려 등으로 아이파크 브랜드를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해 수요가 감소하면 매매가격이 하락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후분양제 요구 확산과 아이파크 브랜드의 부정적인 시선 등이 지역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