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호타이어 ‘중국 CGD 어워드’ 본상 수상
2022년 01월 10일(월) 23:30
금호타이어 중국 CGD 수상 제품들.<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는 ‘2021 중국 CGD(Contemporary Good Design) 어워드’에서 자사의 2개 제품이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금호타이어의 중국시장 출시 제품으로, 본상을 수상한 승용차용 타이어 ‘SOLUS HS63’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용 타이어 ‘ECSTA PS71’은 혁신성과 기능성, 내구성, 상징성, 제품 재료 및 에너지 소비 적정성 등 평가항목을 통과하고 본상을 수상했다. 수상작은 중국 샤먼시에 있는 레드닷 디자인 전시관에 1년간 전시된다.

CGD는 2015년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독일 레드닷(Red Dot)이 60년 이상의 전문 지식과 디자인 상을 운영한 경험을 활용해 출품작을 심사한다. 출품작은 중국기업 혹은 중국에 진출한 기업들의 산업 생산 공정을 거친 출시 제품으로 시장성을 갖추어야 하며, 접수시점을 기준으로 출시한지 3년이 경과하지 않은 신제품이어야 한다.

중국 홍치자동차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중인 SOLUS HS63 제품은 승용차용 고성능 여름용 타이어로, 건조하고 젖은 표면에서 안정적인 제어와 제동 성능을 발휘한다. 낮은 소음, 부드러운 주행감, 뛰어난 내구성을 갖추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골든 휠 어워드’(Golden Wheel Award)에서 ‘베스트 컴포트 타이어상’을 받기도 했다.

ECSTA PS71은 일기-폭스바겐, 장성기차, 합중기차 등 중국 내 유명 자동차 브랜드에 납품중인 제품이다. 고속주행에 특화된 프리미엄 스포츠 타이어이며, 전체적인 접지면적을 극대화해 제동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제품의 특장점이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타이어의 디자인은 얼핏 유사해 보이지만 패턴 디자인이 성능을 좌우하고, 사이드월에는 구체적인 제품 정보를 담고 있는 흥미로운 영역”이라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디자인 역량을 발휘해 시장에서 인정받는 제품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