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장동 정면 돌파’ 이재명 지지율 정체 풀릴까
상승세 동력 확보…“지사직 사퇴 등이 더 확실한 모멘텀” 시각도
2021년 10월 21일(목) 21: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국감’으로 불린 이번 경기도 국감을 무난하게 치렀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이 후보의 정체된 지지율 변화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하고 당의 대선 후보로 지명됐지만, 이후 이른바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지지율이 되레 약세를 보이면서 ‘역(逆)벤션’이라는 말도 나왔다.

대개 대형 정치 이벤트 직후에는 지지율이 올라가기 마련인데 이 후보가 정국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에 갇힌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이에 야권이 잔뜩 벼르고 나온 이번 국감에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하기로 하자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었다. 굳이 나갈 필요 없는 국감에 나가 소모적 정쟁에 휘말리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었다.

그러나 국감을 치른 이후 당 내부에서는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한 수’였다는 호평 일색이다. 이 후보의 정면 돌파 선택이 옳았다는 분위기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정적 한 방’은 나오지 않았고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의 ‘가짜 돈다발 사진’ 등 야당이 헛발질을 하면서 오히려 역습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자평이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이번 국감으로 이 후보가 상승세를 탈지에 대해 “분명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부담을 덜고 후보로서 행보를 할 수 있는 근거는 충분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가 이번 국감을 계기로 ‘대장동 리스크’를 완전히 털어내고 상승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후보는 이번 국감에서 검증의 고비마다 자신과 관련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야권으로 공을 넘기는 전략을 썼다.

그는 이번 국감의 최대 쟁점인 대장동 개발 사업의 초과이익 환수 규정에 대해 보고·삭제 지시 등을 부인하면서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9000억원대라고 하는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다 취득했을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에 대해선 “국민의힘 또는 부패 정치세력”이라고 반박했고,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임명 책임에 대해선 “측근이 아니고 임명도 안 했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국감에서 보인 ‘기억나지 않는다’ 등 답변 태도가 지지율에 미칠 효과는 확실하지 않다”며 “오히려 앞으로 도지사직 사퇴나 선대위 구성 등 이벤트가 더 확실한 모멘텀 확보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