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 ‘우주시대’ 한 걸음 남았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첫 발사 … ‘절반의 성공’ 그쳐
700㎞ 상공에서 위성 분리 성공, 궤도 안착에는 실패
2021년 10월 21일(목) 19:55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우주 강국’ 염원을 담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첫 발사가 아쉽게 절반의 성공만을 거뒀다.

누리호는 21일 오후 5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1·2·3단 로켓 분리, 페어링 분리까지 진행됐으나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데는 실패했다. 실용위성(중량 1t 이상)을 자력 발사할 수 있는 세계 7대 국가에 드는 것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누리호 발사 1시간여 후인 오후 6시 12분께 대국민담화를 통해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면서도 “다만 시험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예정 시각이던 오후 4시보다 1시간 늦춰진 5시에 발사됐다. 발사체 내부 밸브를 점검하는 데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누리호는 발사 10분전부터 발사자동운용(PLO)에 들어갔다. 당시에는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 순조롭게 이륙 단계로 접어들었다.

오후 5시 누리호는 불꽃을 내뿜으며 이륙했다. 75t급 엔진 4기에서 나오는 300t급 추력으로 발사 2분 4초(124초)만에 고도 59㎞에 도달, 1단 로켓을 분리했다. 예정보다 3초 가량 빨랐다. 2단부는 75t급 액체엔진의 힘을 받아 초속 4.3km까지 속도를 높였고, 이륙 후 4분께 고도 191㎞에서 페어링(위성 보호 덮개)을 분리했다. 발사 후 4분 30초께, 고도 258㎞에 다다른 누리호는 2단부를 마저 분리하고 3단부의 7t급 액체엔진을 작동했다. 이어 13분께 3단엔진 연소가 정지된 것이 확인됐으며, 이후 15분께 고도 700㎞에 도착해 시험위성도 정상적으로 분리했다. 예상보다 1분 여 빨랐다.

하지만 1시간여가 지난 뒤에도 시험 위성이 보내오는 신호를 추적할 수 없었다. 시험 위성이 정상적인 궤도를 벗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누리호는 오는 2022년 5월 2차 발사를 진행한다. 이 때에는 시험 위성(약 1.3t)뿐 아니라 성능 검증 위성(약 0.2t)까지 싣고 발사한다.

누리호는 지난 2013년 1월 30일 발사에 성공한 한국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의 뒤를 이어 8년만에 쏘아올린 우주발사체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사체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상공 600~800㎞ 저궤도에 쏘아올리는 로켓이다. 총 길이 47.2m, 직경 3.5m이며 중량은 200t이다. 로켓 3단, 시험위성 등으로 구성돼 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