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대장동 의혹 몸통은 국민의힘”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국힘 지도부 사전에 알아”
업무 성과 ‘문화재 대응’ 의혹 제기
2021년 09월 27일(월) 19:30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비리 본질은 부정부패라며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몸통은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전날 불거진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을 야권 전반이 얽힌 비리로 연결 지으며 전선을 확장했다.특히 국민의힘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 사안을 사전에 알고도 모르는 척 했다는 점을 강력히 문제 삼았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화천대유가 누구 것이냐고 외치기 전에 자체 조사부터 하라”며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 사실을 사전에 알고도 우리 당의 이재명 후보를 공격한 이중성, 그 얼굴이 참 궁금하다”고 직격했다.송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한 공격에 대해 “왜 도둑질을 더 많이 못 하게 만들었냐고 하는 적반하장”이라며 이 지사를 엄호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설계자가 누구냐.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까지 지낸 곽상도 의원이냐, 아니면 국민의힘 다른 비선 실세냐”며 “국민의힘은 이재명 설계 딱지를 붙이려고 온 힘을 다하지만 드러나는 인물 대부분은 야권 인사들”이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화천대유는 국민의힘 세력들이 설립한 회사라는 의심을 지우기 힘든 지경에 이르렀다”며 “50억 원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그 끝에는 기득권들의 추악한 범죄들이 확인될 것”이라고 맹공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전날 곽 의원 아들이 해명문에서 자신을 오징어 게임 속 ‘말’에 비유한 것을 겨냥, “오징어 게임이 아니라 우승자를 내정한 곽상도, 국민의힘 게임이었고, 화천대유가 아니라 국힘대유, 상도대유였다”고 비꼬았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곽 의원 아들이 해명문에서 자신의 업무 성과로 문화재 문제 대응 등을 내세운 점과 곽 의원이 줄곧 국회 교육문화위원으로 활동했던 점을 연결 지으며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김 최고위원은 “곽 의원이 문화재청 등 소관 기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진 않았는지 이번 국감에서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경고했다.그러면서 “공수처와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국세청이 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해 정치와 사법, 토건 자본 기득권의 흑막을 들춰야 한다”라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공수처 합동 특별수사본부 필요성 얘기는 여러 분들이 하고 있다”며 “지도부는 검찰과 경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그 결과를 보며 향후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