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제철소 34년만에 누적 제품 출하량 5억톤 달성
연 950만톤 차강판 생산 구축
BMW 등에 고품질 강판 공급
2021년 08월 26일(목) 18:42
포스코 임직원 및 광양시 관계자들이 지난 19일 광양제철소 누적 제품 출하 5억톤 달성을 기념하고 있다. <광양제철소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가 34년 만에 누적 제품 출하량 5억톤이라는 쾌거를 이루어냈다.

26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지난 4월 철강제품 수출 출하 누적 2억톤을 달성한데 이어, 내수와 수출을 합한 누적 출하 5억톤을 달성하고 최근 기념식을 가졌다.

지난 19일 열린 기념식에는 김지용 광양제철소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이광용 광양제철소 협력사협회장, 장한채 광양항만항운노조위원장을 비롯한 광양제철소 및 광양시 관계자들과 광양제철소 협력사, 물류관계사 대표 등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일부 인원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광양제철소는 지난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했고 5월 초도 출하를 시작했다. 지금까지 누적 제품 출하량은 5억톤으로 34년 5개월만에 이뤄낸 쾌거다. 이를 길이로 환산할 경우 4430만km로, 지구 둘레를 1100여 바퀴 감을 수 있는 수준이다.

광양제철소는 ‘87년 연산 270만톤 규모의 1열연공장을 가동하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 및 판매에 들어간 이후, 5기 설비종합 준공을 거쳐 지속적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해왔다. 현재는 연산 2100만톤 체제를 구축하고 단일제철소 기준 세계 1위의 생산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맞춰 철강제품 출하능력 역시 1987년 근거리 소형 선박을 통해 일본·중국 등지로 수출을 시작한 이래 최근 리뉴얼 투자까지 진행해 총 15개 선석·연간 2300만 톤의 출하능력을 갖추고, 내수 및 수출 출하 누적 5억톤이라는 대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특히 광양제철소는 세계 최고이자 최대의 자동차강판 전문 제철소로 성장하겠다는 목표 아래, 현재까지 연간 950만톤의 자동차강판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폭스바겐·포드·BMW·도요타 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회사에 고품질·고강도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고 있다.

광양제철소 김지용 소장은 “철강제품 출하 5억톤 달성이라는 대기록은 광양제철소 전 임직원과 협력업체 등 관계자 모두의 협업과 노고가 있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공장으로 발돋움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지난 4월부터 ‘투게더 위드 포스코(Together With POSCO)’를 적극 실현 중이다. 수출 배선 계획프로세스 전산화를 바탕으로 ‘생산-출하’ 시스템을 구축해 수출 선적비를 39%까지 저감하는 동시에 인력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광양항만항운노동조합의 문제를 해결하는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동반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