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그우먼 이영자 “먹는 재능으로 자영업자 도울 수 있어 좋아”
‘돈쭐내러 왔습니다’ 제작발표회
2021년 08월 16일(월) 20:50
“저희 프로그램을 보면서 소상공인에겐 도움이 되고 시청자분들은 환절기에 떨어진 입맛도 찾아오셨으면 합니다.”

‘먹방’의 원조로 불리는 개그우먼 이영자(54·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숨만 늘어가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정의의 푸드파이터’가 되어 나선다.

그는 최근 IHQ 새 예능 ‘돈쭐내러 왔습니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지금 음식 장사하시는 분들이 가장 어렵고 상심이 크실 텐데 우리가 가진 ‘잘 먹는’ 재능으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고 힘을 주자는 취지가 너무 좋았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이영자, 제이쓴이 ‘먹방’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목표 매출을 달성할 때까지 음식을 주문해 먹는 푸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영자는 ‘먹요원’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할 여섯 명의 ‘먹방’ 크리에이터들에 대해서는 “먹성이 강호동 같다. 신진 세력이자 비장의 무기”라고 언급하면서 “음식이 제한되지 않다 보니 서로 욕심을 내지 않아 호흡이 되게 좋다”며 웃었다.

또 함께 진행 호흡을 맞추게 된 제이쓴에 대해서는 “사람에 대한 기본예의가 있다. 외로운 친구에게 친구가 되어줄 수 있는 좋은 인간성을 가졌다”고 칭찬했다.

생애 처음으로 예능 MC에 도전하는 제이쓴(35)은 “평소에 많이 먹기보다는 맛있는 것만 골라 먹는 사람 중 한 명이지만, 저희로 인해 소상공인분들께 큰 힘을 드릴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흔쾌히 출연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배우자인 개그우먼 홍현희의 반응을 묻자 “제가 먹는 프로그램 들어간다고 하니까 홍현희 씨가 ‘내 자리 아니냐’며 질투를 좀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이영자는 자영업자들에게 “자책하지 마시고 조금만 더 견뎠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부자로 만들어드릴 순 없지만 마중물처럼 용기를 잃지 않을 정도로 찾아가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1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