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주니어 보드’를 아시나요
1980~90년대생 직원 구성…창의적 아이디어 군정 반영
2021년 07월 22일(목) 00:40
완도군은 조직문화 개선과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젊고 열정이 넘치는 직원 중심의 ‘혁신 주니어 보드’를 8월부터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주니어 보드(Junior board)’는 참신한 의견과 젊은 시각을 반영해 일하는 방식 및 조직문화와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구성된 완도군청내 연구 모임이다.

완도군은 각 부서 추천을 받아 1980~90년대생 젊은 직원 20여 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주니어 보드는 앞으로 월 1회 정기적인 모임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완도군은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아이디어를 군정 운영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가감 없는 의견 제시를 위해 제안자를 기록에 남기지 않고 대표가 취합해 총무과에 의견을 전달하며, 제안 의견에 대해 전 직원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주니어 보드는 할 말 하는 열린 소통을 주도하는 주체다”면서 “생생한 현장 정보와 여론을 가감 없이 전달하는 것으로 유연한 조직문화 정착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신우철 군수는 “세대 간 소통 단절은 변화와 혁신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된다”며 “자유로운 소통의 장을 마련해 활력 있고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