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시 휴가철 주요 관광지 방역관리 강화
코로나 확산·풍선효과 적극 대응
65명 종합대책반 구성 주2회 점검
2021년 07월 21일(수) 20:00
여수시가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까지 확산세를 보이자 입장객 거리두기와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 강화에 나서고 있다.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휴가철을 맞아 관광시설 점검 강화 등 주요 관광지 방역관리 강화에 나섰다.

휴가철을 맞아 자칫 방역의식이 해이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수도권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풍선효과에 적극 대비하기 위해서다.

여수시는 71개 관광시설 직원 전담반 운영을 강화해 다음 달 22일까지 방역점검을 주1회에서 주2회로 늘리고, 여름철 많은 사람들이 찾는 물놀이형 유원시설에 대해서는 1일 1회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사적모임 인원제한 준수, 입장객 거리두기, 발열체크, 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등이며 방역 홍보 현수막 등 안내문 게시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

관광시설 관리자는 1일 1회 이상 손잡이 등 공동 접촉 시설을 소독하고 있으며 현장 근무자인 공무원 및 문화관광해설사, 방역관리요원 등 총 133명에게 방역수칙 및 관광지 방역관리 온라인교육을 주 1회 실시하고 있다.

시는 역과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주요 관광지에도 공무원 및 기간제 근로자를 배치해 방문객 발열체크 등을 지속 수행하는 한편 13개 부서 65명으로 구성된 주말 관광종합대책반을 10월까지 가동해 해수욕장 등 관광지 방역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주요 관광안내소(여수공항, 여수엑스포역, 돌산공원, 오동도, 이순신광장) 5개소에 코로나19 자가 검사키트를 비치해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현장에서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안전한 여행을 위해 관광업계는 방역수칙에 따른 철저한 시설 방역을 이행해 주고 여행객들은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 관광객은 올들어 7월 현재 437만 8000명이며 숙박 투숙율은 66.2%로 전년 대비 관광객은 2.4%(10만 명), 숙박 투숙율은 7.6% 각각 증가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