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 ‘대한민국 국향대전’ 10월 개최
코로나 백신 상황 등 고려 결정
총감독에 장진만 교수 위촉
면밀한 준비 안전·안심 축제로
2021년 06월 21일(월) 20:20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열리는 함평 엑스포공원 전경. <함평군 제공>
“드디어 일상으로.”

형형색색 국화꽃에서부터 대형 국화 조형물까지, 한 자리에서 국화의 모든 것을 보고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오는 10월 함평군 함평엑스포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함평군은 21일 정부의 3분기 백신접종 계획과 현재 함평군민 백신접종 진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1 대한민국 국향대전’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기준 함평지역 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률은 전체 주민 대비 50.2%를 넘어섰다.

군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잠시 멈췄던 ‘대한민국 국향대전’을 면밀히 준비해 안전·안심 축제로 선보일 예정이다.

군은 아울러 ‘2021 대한민국 국향대전’ 총감독으로 장진만 오산대 공연축제콘텐츠학과 겸임교수를 위촉했다. 장 감독은 축제 전반을 연출하고 총괄 운영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군은 이와 함께 실무부서 회의와 공모를 통해 다음달까지 정확한 축제 일정과 주제를 선정하고, 축제 기본계획과 실행계획 수립 등 절차 이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축제를 개최하지 못해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며 “일찍이 가을 축제 개최를 결정한 만큼 심신이 지친 군민들을 위로하면서도 안전·안심축제로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