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과기정통부 “창정-5B호 잔해물 한반도 추락 가능성 낮아”
한국천문연구원과 우주 감시활동 중
길이 31m, 직경 5m, 무게 20톤 추정
2021년 05월 06일(목) 23:00
지난해 코트디부아르에서 발견된 창정-5B 로켓 잔해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중국의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물의 한반도 추락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분석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 잔해물의 추락 위험을 감시하고 있다”며 “한국천문연구원의 궤도 분석 결과 등에 따르면 현재 창정-5B호는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앞으로 궤도 변화 가능성에 대비하여 이를 계속 면밀하게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정-5B호는 우주정거장의 모듈 등을 운송하기 위해 개발된 우주발사체로 무게만 837톤에 이르는 대형 발사체다.

지상 추락 위험성이 제기된 잔해물은 지난 4월 29일 발사한 중국의 우주 정거장의 모듈을 실었던 발사체의 상단으로 길이 31m, 직경 5m, 무게 20톤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해 5월 5일 창정-5B호의 첫 발사 시, 발사체 상단의 잔해물이 남아프리카의 코트디부아르에서 발견된 적이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에도 대기권에서 잔해물이 전부 소각되지 못하고 지상에 추락할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잔해물 추락 당시 한국천문연구원은 독자 개발한 우주물체 추락예측 프로그램을 통해 창정-5B 잔해물의 재진입 예측 시점 및 최종 낙하지점을 추적, 추락 12시간 전에 실제 추락시간과 20분 이내의 오차 범위로 추락 시간과 추락지점 분석에 성공했었다.

지난 5일 미국 연합우주작전본부(CSpOC)가 창정-5B호의 잔해물이 대기권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과 함께 본격적인 우주 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