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여정,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아카데미 기대감↑
한국인 최초 개인 배우상
‘미리 보는 오스카’로 평가받아
2021년 04월 05일(월) 18:00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사진>이 4일(현지시간) 미국배우조합상(SAG)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윤여정은 이날 열린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미국배우조합상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출연진 전체가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으로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받은 바 있다. 앙상블상은 출연 배우들 간의 연기 호흡과 조화를 평가하는 상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한국 배우가 이런 앙상블상이 아닌 배우 개인에게 주어지는 상을 받은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수상 소감에서 “서양인(westerner)에게 인정받은 느낌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특히 동료 배우들이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선택해줘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눈물을 글썽이며 “기쁘고 행복하다”며 여우조연상 후보로 경합한 다른 후보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윤여정은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에서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 글렌 클로스(힐빌리의 노래),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 헬레나 젱겔(뉴스 오브 더 월드)과 수상을 놓고 다퉜다.

미국배우조합이 주최하는 이 상의 수상자들은 할리우드에서 최고의 영예인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는 경우가 많아 ‘미리 보는 오스카’로도 평가된다.

이에 따라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윤여정은 아카데미상까지 수상할 가능성을 한층 끌어올리게 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