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권 단일화 ‘오세훈 vs 안철수’
경선 ‘룰의 전쟁’ 시작…‘서울시 연립정부 구상·기호 부여’ 관건
2021년 03월 04일(목) 22:35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 추진이 가시화 되고 있다. 4일 국민의힘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가 승리, 제3지대 경선에서 금태섭 전 의원을 꺾고 결승에 오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맞붙게 됐다.

현재까지 여론조사 지지율로는 안 후보가 10% 포인트 안팎의 격차로 앞서 있지만, 나 후보를 누르는 이변을 일으킨 오 후보는 그 기세를 이어 제1야당 후보로서 추격전을 벌일 전망이다. 특히 두 후보가 공통으로 중도층을 주요 지지 기반으로 하는 점이 관전 포인트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경선 결과를 듣고 “(오 후보와) 가급적 빨리 만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오 후보도 안 후보와의 만남에 적극적이다.

이번 협상에서는 결국 여론조사 문항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태까지는 국민의힘이 ‘야권 단일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를, 안 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붙었을 때 누가 가장 경쟁력 있는지’를 조사 문항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져 왔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오픈 프라이머리’ 제안이 나오지만, 당내 공감대 형성이 부족하고 안 후보 측도 반대해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를 채택할 가능성이 크다.

이와 별개로 오 후보가 경선 토론에서 ‘정치적 결단에 의한 단일화’를 언급한 것도 눈에 띈다. 앞서 안 후보와의 ‘서울시 연립 정부’ 구상을 밝혔던 오 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만으로는 지지층을 하나로 모으기 힘들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안 후보가 호응한다면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 이전에 서울시 공동 운영에 관한 양자간 합의가 도출될 수도 있다.

이밖에 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될 경우 그가 국민의힘에 입당 내지 합당해 기호 2번으로 출마할지, 기호 4번을 고수할지도 관건이다. 최종 단일화 절차는 선관위 후보 등록일인 18∼19일 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