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코로나19' 백신 접종현장 … 일상회복 기대감에 순조롭게 진행
2021년 02월 26일(금) 13:38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보훈요양원 고숙(여·57)원장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을 받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독감접종보다 안아프네요. 나 때문에 어르신들이 코로나에 감염될까 맘 졸였는데 접종을 하고 나니 후련해요.”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여가 지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9시 10분께 광주시 북구 오치동 ‘새롬실버요양원’앞에는 백신접종을 위한 보건당국의 구급차량과 의료진들이 도착했다.

이날 광주시 북구 보건소 직원들은 2개로 팀을 나눠 접종을 시작했다. 첫 접종대상자는 65세 미만 요양병원 · 요양시설 입원 · 입소자, 종사자이다. 요양병원은 자체 의료진이 있기 때문에 보건당국은 의료진이 없는 요양원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첫 백신접종을 시작한다는 기대감과 부담감을 안은 광주시 북구 보건소 직원들은 현장에 도착해 방호복을 갖춰 입기 시작했다.

오전 9시30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들어있는 2개의 아이스박스를 안고 요양원의 문을 들어섰다.

새롬요양원 측은 접종을 위해 찾은 보건당국을 반갑게 맞이했다. 새롬요양원 2층 요양원 식당과 휴게실에 접종을 위한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2m가량 띄어진 의자 14개에는 백신접종을 기다리는 요양원 종사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접종을 기다리고 있었다.

현장에 도착한 의료진들은 접종을 기다리고 있는 대기자들의 명단을 확인하고, “접종하고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샤워도 오늘은 하지 말라”는 등의 유의사항을 전달했다. 일부 의료진은 ‘접종’안내판이 붙은 책상에서는 백신이 든 아이스박스를 열고 백신을 확인하는 한편 주사기들도 미리 준비하고 있다. 10분도 채 되지 않아 접종준비가 끝났다.

접종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영증-19 예방접종 예진표’를 작성하는 것부터 시작이다.

의료진은 접종대상자의 발열체크와 함께 예진표 상 임신여부·알레르기 여부·혈액응고장애 여부·코로나 진단 여부·복용하고 있는 약 등을 확인했다. 이후 주사기로 주로 쓰는 팔의 반대쪽에 접종했고, 대기실로 이동해 15~30분 이상 증상이 있는지를 관찰하는 것까지가 의료진의 역할이었다. 문진에 십 여분의 시간이 걸렸지만, 정작 접종은 5초 남짓이면 끝나 긴장했던 것보다 수월했다는 게 이날 접종을 마친 대상자들의 공통된 말이다.

이날 새롬요양원 첫 백신 접종자는 이은경(여·59)원장 이었다.

이 원장은 “부담감으로 긴장은 했는데, 독감주사보다 아프지 않았다”면서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생각에 접종을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첫 접종의 소감을 밝혔다.

고연주(여·53)씨는 “3월부터 이 요양원에서 요양보호사로 일하기 위해 접종을 했다”면서 “접종을 한 만큼 불안감이 사라져 일을 하기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2년째 이 병원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김우순(여·61)씨는 “백신이 안전하지 못한다는 소문에 간호사인 딸이 괜찮다고 해서 불안감 없이 접종을 했다”면서 “나로 인해 코로나가 어르신들께 전파될지 몰라 항상 사생활을 자제해야 해 힘들었지만 백신을 맞는 것으로 이러한 불안감이 해소됐으면 한다”고 했다.

이날 새롬요양원의 접종 대상자는 요양원 종사자 52명, 요양원 입소자 2명 등 총 54명이었다.

백신접종에 나선 의료진도 긴장하긴 마찬가지였지만, 접종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북구 보건소 관계자는 접종을 앞두고 2일 전부터 예상 상황을 미리 준비했던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장에는 접종거부나, 각종 돌발 상황을 대비해 경찰 인력도 배치됐다.

이날 접종현장을 지켜본 김은숙 북구보건소장은 “긴장 했던 바와 달리 순조롭게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남은 일반인 대상 접종까지 순조롭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이날 광주 1호 접종자인 광주 광산구 보훈요양원 고숙(여·57) 원장을 비롯한 광주 요양시설과 요양병원 등 13곳에서 1122명을 대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