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 루니’ 이종호 “10골 우선 목표…전남 승리 이끌 것”
K리그2 시즌 개막 미디어데이
‘앙리’ 박희성과 투톱 조합 기대
전경준 감독 “착실히 준비했다”
2021년 02월 23일(화) 18:15
‘광양 루니’ 이종호<사진>가 부상 없이 전남드래곤즈의 승리를 이끌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K리그2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23일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2021시즌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승격을 위해 세 번째 도전에 나서는 전남드래곤즈에서는 전경준 감독과 함께 주장 이종호가 참가했다.

지난해 고향으로 돌아와 올 시즌 주장으로 전남을 이끌게 된 이종호는 “감독님을 믿고 열심히 매 경기 소중하게 하다 보면 행복한 연말이 될 것 같다. 그렇게 되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올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자유 계약으로 전남 유니폼을 입은 박희성과의 공격을 이끌겠다는 각오도 언급했다. 박희성은 고려대 재학시절 ‘앙리’로 통했던 선수. 전경준 감독은 ‘루니’와 ‘앙리’의 투톱 조합도 예고했다.

이종호는 “앙리형 잘 도와서 도움 받고, 팀 승리하는 데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개인적인 목표는 10골이다. 지난 시즌 부상으로 고전했던 만큼 무엇보다 부상 없는 시즌이 이종호의 가장 큰 목표다.

이종호는 “공격수니까 최대한 빨리 10골을 넣고 싶다. 10골을 넣은 뒤 그다음 목표를 정해서 부상 없이 매 경기 좋은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매년 똑같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고, 자신감을 찾고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미지트레이닝 하다 보면 예전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 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종호를 올 시즌 ‘핵심’으로 언급한 전경준 감독은 ‘역할’에 충실한 팀을 만들어 좋은 결과를 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경준 감독은 “포지션마다 역할이 있고 선수들이 최대한 노력하고 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거나 놓치는 부분이 있어 마지막에 결과를 내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며 “올해는 동계부터 착실히 준비했기 때문에 더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개막 상대인)아산뿐만 아니라 매경기 할 수 있는 것 ,집중할 부분에 힘을 쏟았고, 기존 스쿼드를 바탕으로 우리팀이 잘할 수 있는 부분을 극대화하려고 노력했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2021시즌을 앞둔 소감을 이야기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