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범계 "검찰 인사, 靑·대검과 충분히 소통”
법사위 업무보고…신현수 민정수석 업무 복귀
2021년 02월 22일(월) 20:00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2일 발표한 검찰 중간간부급(차·부장검사)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든 대검이든 충분한 소통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업무보고 과정에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의견 조율 과정을 묻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또 고위간부급 인사를 발표하는 과정에 문재인 대통령을 ‘패싱’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사 과정을 소상히 말씀드리지 못한다. 청와대 발표로 갈음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신 수석과의 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관계가 있지만 인사와 결부시켜 얘기할 성질은 못 된다”며 “저는 대통령을 보좌하는 법무 참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 인사에 임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특별히 제가 장관으로서 금도를 벗어난 행동을 한 바는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박 장관이 주도한 검찰 간부 인사 과정에서 갈등을 겪고 사의를 표명한 뒤, 지난 18일부터 나흘 동안 휴가를 다녀온 신 수석은 이날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청와대에 복귀했다.

정치권에서는 신 수석이 유임되면서 상황이 정리되리라는 관측이 적지 않지만, 잠깐의 시간을 가진 뒤 결국은 민정수석이 교체될 가능성도 있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사퇴’를 고수하던 신 수석이 이처럼 한발 물러선 것은 이번 사안이 문 대통령의 레임덕 조짐으로까지 연결되는 등 생각보다 정권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청와대와 여권 고위급 인사들이 지속적인 설득 작업을 펼친 것도 심경 변화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추측된다. 하지만 청와대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를 거치며 문 대통령의 리더십이 상처를 받았고 민정수석실의 난맥상이 고스란히 드러나면서 청와대 민정 라인의 교체가 이뤄지지 않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