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항서 버려진 폐플라스틱, 가방으로 ‘변신’
‘플라스틱 프리 네트워크’ 구축…생수병 6만개 분량 수거 가방 200개 제작
여수광양항만공사 친환경 항만 만들기…인형·장난감 등 상품 다양화 계획
2021년 02월 18일(목) 00:00
폐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서류가방.
광양항에 입항하는 화물선에서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해 만든 가방이 제작돼 눈길을 끈다.

17일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광양항 입항 선박에서 500㎖들이 생수병 6만개 분량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수거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코로나19로 급증하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 항만’ 운동을 추진했다.

플라스틱 수거를 위한 방제업체와 가공을 위한 재활용업체, 업사이클링 제품 생산을 위한 사회적기업과 ‘광양항 플라스틱 프리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광양항 플라스틱 프리 네트워크’는 관리 사각지대에 있던 입항 선박에서 배출되는 폐플라스틱을 가공해 새로운 상품을 생산하기로 했다.

공사는 지역 소재 중증장애인 업체에 기술과 디자인을 지원하고 네트워크를 활용해 최근 서류용 가방 200개를 제작했다.

올해는 선박 배출 폐플라스틱 수거 네트워크를 여수로 넓혀 수거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투명 생수병인 PE, PET 뿐만 아니라 파레트, PVC 등도 재활용해 캐릭터 인형과 장난감 등 상품을 다양화하고 이를 전사적 자원순환 업사이클링을 위해 공사 홍보 기념품으로 지속 구입하기로 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관계자는 “보다 고도화된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위해 해양수산부와 부두 운영사, 폐기물 수거업체 간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폐플라스틱 재활용으로 자원순환 문화를 확산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를 위한 친환경 항만과 지역 상생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