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광주 연결 광역철도망 구축 본격 추진
혁신도시~상무역~평동역 32.6㎞…정부 광역교통망 포함 여부 관건
2021년 02월 01일(월) 23:25
나주시는 지난달 27일 이화실에서 광주~나주 간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민관 공동 광역철도위원회 2차 회의를 개최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인근 광주와 나주를 묶는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수조원에 달하는 사업인 만큼 정부의 광역교통망 계획에 포함되느냐에 사업 성패가 걸려있어 여기에 온 힘을 다하기로 했다.

1일 나주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5대 선도정책과제 중 하나인 광주~나주 간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민관 공동 광역철도위원회 제2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광역철도망 구축에 따른 노선안을 확정했다. 특히 건설교통부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과 광역철도망 구축 프로젝트에 이 사업이 반영되도록 총력전을 펴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는 양복완 전 경기도 행정부지사, 민영광 전 한국철도공사 기획조정본부장, 김용옥 나주시 총무국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나주시는 광주를 잇는 광역교통망이 구축되면 단일 생활문화권 벨트화를 통해 인적·물적 자원 교류, 인구 유출 및 교통정체 해소, 관광산업 활성화 등 지역 상생과 발전을 획기적으로 이룰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1, 2단계로 나눠 추진될 이 사업은 광주 상무역에서 서광주, 남평을 거쳐 동신대, 평동역까지 총 32.6㎞로 2032년까지 마무리한다. 추정 사업비는 1조3600억원이다.

1단계는 광주 상무역~서광주~대촌~남평~혁신도시~나주역까지이다. 2단계는 나주역~동신대~노안역~평동역까지 연결한다.

나주시 광역철도위원회는 27.6㎞인 1단계 구간을 우선 추진하고 추후 도시발전 현황, 재정 여건 등을 검토해 2단계를 추진하기로 했다.

나주시는 이 안을 토대로 전남도를 거쳐 정부 용역안에 철도망 구축사업이 포함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지자체, 학계·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등을 망라한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은 지난해 강인규 시장이 영산강 생태복원, 금성산 도립공원 지정 등 지역 통합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5대 선도과제로 발굴·선정한 초대형 프로젝트의 하나다.

강 시장은 “광주~나주 간 광역철도망 구축은 정부가 지향하는 지역 균형 발전과 광역경제권 기틀 마련을 위해 국가 정책 사업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호남 상생발전의 획기적인 기회가 될 이 사업이 정부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