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젊은 작가 6인의 ‘불가능을 통해 약속된 가능성’
30일까지 광주 이강하미술관
2월 2일~18일 서울 스페이스 9
2021년 01월 21일(목) 21:00
‘불가능을 통해 약속된 가능성’
예술가로서의 삶은 버겁다. 현실적인 문제들이 늘 발목을 붙잡는다. 하지만 창작 활동을 하는 작가들은 눈 앞에 보이는 불가능 보다는, 눈에 보이지 않는 가능성의 힘을 믿으며 다시 작업실로 향한다.

광주에서 활동하는 청년작가와 기획자가 의기투합한 전시가 광주와 서울에서 잇따라 열린다. 이강하미술관은 2020년 국립현대미술관 전국 지역 국·공립미술관 협력망 신진작가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기획전을 이강하미술관과 서울 스페이스 9에서 선보인다.

오는 30일까지 이강하미술관에서 열리는 ‘불가능을 통해 약속된 가능성’은 이선 큐레이터가 젊은 작가 6명을 초청해 기획한 전시로 작가들의 다양한 작업과 예술에 관한 이야기를 만나는 자리다.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작가와 기획자가 현재 느끼는 불안하고 불가능의 순간을 재해석해 ‘가능성’이라 부르며 자신만의 시각으로 작업한 작품을 선보인다. 회화, 조각, 설치, 비디오 등 다양한 장르로 표현된 작품들에는 작가들의 고민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설 박 작가는 화선지에 먹으로 농담을 살려 염색한 다음, 산의 형태로 찢고 중첩시켜 표현한 6폭 병풍 산수 ‘산(山, 수水)’를 선보이며 이조흠 작가는 발치한 사랑니를 소재로 작업한 설치 작품 ‘tooth’를 전시하고 있다.

그밖에 ‘휴식’을 매개로 작업하는 김자이 작가를 비롯해 정덕용·김유승·하도훈 작가가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BTS와 세계 현대 작가들의 콜라보 전시를 기획한 이대형 큐레이터와 함께 아트 워크숍 ‘예술의 생존과 미래의 창작가’를 개최, 다양한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2월2일부터 18일까지 서울 문래 창작촌에 자리한 대안공간 스페이스 9에서 계속된다. 오래된 성냥공장을 개조한 스페이스 9은 의미있는 전시회를 꾸준히 열고 있는 공간으로 참여작가와 큐레이터가 함께하는 작가와의 대화도 열릴 예정이다.

/김미은 기자 m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