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 정의용·문체 황희·중기 권칠승 내정
문 대통령, 3개 부처 개각
2021년 01월 20일(수) 21:20
정의용 외교, 황희 문체, 권칠승 중기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교체와 함께 후임에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민주당 권칠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외교관료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3년 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외교안보 분야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았다. 외교부 장관 교체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외교라인을 재정비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추진 동력을 다시 살려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강 장관의 교체로 정부 출범부터 함께 한 ‘원년 멤버’ 장관들은 모두 교체됐다.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 양천갑을 지역구로 둔 재선 국회의원이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언론 담당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민주당 홍보위원장, 원내부대표 등을 지냈다. 황 내정자는 목포 출생으로 초등학교 이전에 가족과 함께 서울로 상경해 성장했다.

권칠승 중기부장관 후보자는 경기도의회 의원을 거쳐 20·21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된 재선 국회의원이다. 중기부 장관 교체는 박영선 현 장관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결심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에 김형진 서울시 국제관계대사를 내정했다. 또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를 발탁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제도개혁비서관에 이신남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소벤처비서관에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농해수비서관에 정기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정책보좌관을 각각 내정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