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시 모든 시민에 재난지원금 25만원씩 지급
720억원 선불카드로 지급…8월말까지 사용해야
2021년 01월 18일(월) 15:12
권오봉 여수시장이 18일 오후 시청 영상실에서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여수시 제공>
올들어 지역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여수시가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1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1인당 25만원씩 전 시민에게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코로나 3차 대유행과 국가산단 대규모 투자가 마무리되는 1분기가 여수시민이 가장 어려운 시기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제위기를 돌파하고 그동안 생활불편과 영업 손실 등 어려움을 감수하면서도 방역에 적극 동참해 준 시민들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전남 제1의 경제도시로서 자긍심을 지킬 수 있도록 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여수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액은 1인당 25만원으로 약 720억원 규모다. 18일 현재 여수시에 주소를 둔 시민과 외국인등록이 된 다문화가족이 대상이다.

재난지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불카드로 지급되며 올해 8월말까지 사용해야 한다. 단 카드사용이 어려운 65세 이상 어르신에게는 현금으로 지급된다.

권 시장은 “재난지원금 지급에 필요한 예산은 도로 등 계획사업을 미루고 시 회계와 기금 여유 재원을 차입해 마련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시의회와 협의해 추경예산 편성, 카드 발행 절차 등을 신속히 처리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시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또 재난지원금 기부 캠페인을 벌인다. 조성된 기부금은 집합 제한·금지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종에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실제 코로나19 여파로 타 지자체에 비해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됐던 지역경제가 코로나 3차 대유행에 접어든 지난해 12월 전년대비 카드매출 10.5%, 관광객 55.8%가 급감했다.

특히 정부가 최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1월 말까지 연장했고 설 연휴 특별대책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자영업자와 시민들의 고통은 더욱 커질 것으로 여수시는 예측하고 있다.

권 시장은 “전국 최고 관광도시로 발돋움한 여수시는 그동안 관광객과 국가산단 산업인력이 지속적으로 유입됐지만 성숙한 시민의식과 협조 덕분에 코로나19 확산을 잘 방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고 코로나 지역확산 예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여수미래를 위한 ‘2026여수세계박람회’ 국가계획 확정과 ‘제28차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총회’ 유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시 주요 현안에도 전 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