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060 新중년, 인생 3모작을 꿈꾼다 [도전 성취 신중년]
김윤미 생활스포츠지도사
“꿈꿀 수 있다는 자신감이 스스로를 더 젊고 건강하게 해”
40대에 도전…에어로빅 강사 6년차
올해엔 ‘노인스포츠지도사’ 계획
2021년 01월 12일(화) 12:00
주부에서 생활스포츠지도사가 된 김윤미(가운데)씨가 축제장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취미로 계속해오던 에어로빅이 전문직 여성이라는 타이틀까지 가져다 주었네요. 나이 40 넘어서 시작한 일이지만 늦었다는 망설임보다는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할 수 있다’는 주문을 넣었습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있잖아요. 무언가 할 수 있고, 꿈꿀 수 있다는 자신감이 스스로를 더 젊게 해주는 비결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결혼 후 전업주부로 지내왔던 김윤미씨. 10년 가까이 두 자녀를 키우면서 ‘엄마’에 올인했던 그가 지금은 ‘생활스포츠지도사’로 또 다른 길을 걷고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윤미씨는 생활스포츠지도사 2급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에어로빅 강사다.

“선생님 호칭을 들으며 ‘저’를 다시 찾은 게 벌써 6년차입니다. 40대 중후반을 지나 남들은 퇴직 준비를 하고 있을 나이지만 저는 이제 시작하는 마음으로 저의 길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친구를 따라 시작했던 에어로빅은 의외로 윤미씨와 잘 맞는 운동이었다. 결혼 후 남편을 따라 서울로 올라가기 전까지 10년을 꼬박 쉬지 않고 다녔다. 광주로 다시 내려온 후 둘째아이가 유치원에 가며 여유가 생기자 운동과 힐링을 위해 다시 본격적으로 운동에 빠져들었다. 직업으로까지 생각하게 된 건 4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을 때다.

“친정엄마가 돌아가시면서 저에게 큰 변화가 왔어요. 슬픈 생각에 빠지지 않게 무언가를 붙들어야 했어요. 무작정 지도사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학원을 찾아갔지요. 어디서 그런 용기가 생겼는지 모르겠네요.”

에어로빅 강사가 되기 위해서는 국가공인 생활스포츠지도사 2급 자격증이 필요하다. 대학에서 관련 학과를 전공하지 않은 일반인이 자격증을 취득하기에는 만만치 않은 도전이다. 1차 필기시험은 전 과목 평균 60% 이상이 돼야 통과할 수 있다. 1차 시험에 합격하면 2차 실기와 구술 시험이 기다린다. 필기는 종목에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응시하지만 실기는 선택한 종목에 맞춰 규정이나 자세 등 현장에서 직접 시험을 보게 된다.

생활스포츠지도사 김윤미씨
“필기와 실기 모두 1년에 한차례 시험이 치러지기 때문에 많은 준비를 해야했어요. 1차는 당당하게 합격했지만 안타깝게도 구술면접에서 한번 탈락의 쓴 맛을 보고 일 년을 더 기다려야 했지요.”

아이들을 키우고 집안일을 하며 공부를 하는 건 생각보다 힘들었다. 가족들이 잠들고 나면 늦은 밤 홀로 공부를 시작했다. 새벽 2시까지 인터넷 강의를 들어가며 필기시험을 준비했다. 그렇게 노력하는 모습이 아이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전했다.

힘든 일을 극복하고 목표한 일을 이뤄냈다는 것만으로도 윤미씨는 새로 태어난 기분이었다. 소심했던 성격은 남들 앞에서도 당당하게 나설 수 있는 자신감으로 바뀌고 리더십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아이들에게도 멋진 엄마가 된 것 같아 자존감이 높아졌다. 2021년에는 노인스포츠지도사 자격증에 도전할 계획도 갖고 있다.

“아이들 커가는 모습만 지켜보던 저를 멋진 중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도와주신 강진녀 선생님께 꼭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어요. ‘즐겁게 일을 할 수 있게’ 용기를 주고 격려해주신 분이지요. 좋은 스승을 만나는 행운을 얻었으니, 저의 운과 에너지를 많은 분들에게 나눠주는 지도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보람 기자 bora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