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친환경농업 직불금 133억원 확정 연내 지급
2020년 12월 01일(화) 23:25
전남도청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전남도는 올해 친환경농업 직불금 지급액이 133억원으로 확정돼 연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전국 친환경농업 직불금의 57.3%에 달한다.

전남도는 올해 도내 친환경농업 실천농가로부터 직불금 신청을 받아 민간인증기관을 통해 친환경농업 실천 이행여부를 점검한 결과, 최종 1만8000농가 1만9836ha를 대상으로 133억원을 지급하기로 확정했다. 이는 전국 총사업량 3만3806ha의 58.7%를 차지한 규모다.

친환경농업 직불금은 친환경농업 실천으로 인한 소득감소분을 보전해 주기 위해 지원된다. 농가당 5ha 한도 내에서 무농약은 3년간, 유기농은 5년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유기농은 6년차 이후에도 50%를 지속적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지원단가는 벼의 경우 ha당 무농약 50만원 유기농 70만원이다. 채소는 무농약 110만원, 유기농 130만원이며, 과수는 무농약 120만원, 유기농은 140만원이다.

인증단계별 지급액은 유기농이 1만2777농가 1만5085ha로 101억원, 무농약이 5149농가 4751ha로 32억원이다. 유기농이 전남 총 지급액의 76%를 차지한다.

특히 올해 유기농의 경우 지급대상이 지난해보다 3961농가 4248ha가 늘었다. 지급액도 지난해 78억원보다 23억원이 증가했다. 전남도는 이 같은 성과를 민선 7기 들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내실화 정책을 추진한 결과로 분석했다.

이정희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업직불금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친환경농업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소득안전망으로, 농업인에게 작으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