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 수능 앞두고 1352개 시험장 전력점검
내년 2월까지 ‘동계 안정적 전력공급’
2020년 12월 01일(화) 10:59
한국전력 직원이 지난 25일 질병관리청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건물 내 수전설비를 진단하고 있다.<한전 제공>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를 ‘동계 안정적 전력공급 대책 추진기간’으로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코로나19 비상상황에 대응하고 겨울철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특별 전력설비 운영대책을 수립했다.

앞서 지난 달 25일 한전은 질병관리청 전력공급설비에 대한 특별점검을 추진했다. 1일부터 국민안심병원,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대응기관 전력공급설비에 대한 특별점검 및 보강을 시행한다.

또 겨울철 정전피해 예방을 위해 전력구 일제점검과 다중이용시설 변압기 등에 대한 점검·보강을 지속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지난 달 10일부터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장 무결점 전력공급을 위해 시험장 전력공급설비에 대한 점검을 시행해왔다. 점검 대상은 86개 시험지구 1352개 시험장이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