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 양파 대체 작목 육성 국산밀 건조·저장시설 준공
청계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
14억 들여…1만5천가마 건조
2020년 11월 25일(수) 05:00
무안군은 지난 23일 청계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국산밀 건조·저장시설(DSC) 준공식을 개최했다. <무안군 제공>
무안군이 양파 연작으로 인한 피해를 해소하기 위한 대체작목 육성에 나섰다.

무안군은 청계면 송현리 청계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국산밀 건조·저장시설(DSC)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국산밀 건조·저장시설은 밀 1만5000가마(40㎏)를 건조·저장할 수 있는 시설이다.

사일로 300t 2기와 시간당 20t을 건조할 수 있는 건조기 2기, 시간당 30t을 계량할 수 있는 호퍼식 계량기, 시간당 30t을 선별할 수 있는 조선기 등을 갖췄다.

국산밀 건조·저장시설은 무안군과 청계농협이 지역의 특산물인 양파 연작 장해를 해소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위해 추진됐다.

밀과 호밀, 경관작물 등을 3년 이상 돌려짓기를 통해 양파 소득 수준을 보전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를 위해 무안군은 이번 건조·저장시설 사업비 총사업비 14억600만원 중 5억원을 지원했다.

청계농협은 올해 밀 120㏊를 재배해 750t을 생산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밀 145㏊를 재배할 계획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밀은 쌀 다음으로 소비가 많은 제2의 주식이지만 자급률은 2020년 기준 1%에 불과하다”며 “곡물 자급률을 높이고 땅도 살리면서 농가소득도 창출할 수 있도록 밀 재배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