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상공인 지원 ‘여수 공공배달앱’ 내년 3월 출시
시·만나플래닛·소상공인회 협약
저렴한 중개수수료·지역화폐 할인
2020년 11월 23일(월) 17:50
권오봉(가운데) 여수시장과 조양현 ㈜만나플래닛 대표이사, 박기창 여수시소상공인연합회장은 지난 20일 시장실에서 ‘공공배달앱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내년 3월께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공공배달앱’을 출시한다.

23일 여수시에 따르면 권오봉 시장과 조양현 ㈜만나플래닛 대표이사, 박기창 여수시소상공인연합회장은 지난 20일 시장실에서 ‘공공배달앱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배달앱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은 민간 배달앱의 독과점 및 수수료 인상을 억제하고 지역 소상공인들의 주문배달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여수시는 공공배달앱 이용 활성화를 위해 여수사랑상품권(6~10%할인)으로 결제가 가능하도록 하고, 다양한 홍보창구를 통해 시민 참여와 이용 활성화에 앞장선다.

㈜만나플래닛은 공공배달앱의 개발과 운영, 가맹점 모집을 맡고 소상공인들에게 주문금액 2% 이하의 저렴한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수수료의 0.1%를 모객을 위한 프로모션에 사용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시민들의 공공배달앱 이용률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여수시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이 민간배달앱에 비해 주문수수료가 매우 저렴한 공공배달앱에 가맹해 이용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한다.

여수형 공공배달앱은 다음달 프로그램 개발에 들어가 가맹점 모집과 시민 홍보 등 준비기간을 거친 뒤 내년 3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권오봉 시장은 “공공배달앱 운영 활성화를 위해서는 많은 가맹점 확보와 시민들의 이용이 필수 요건”이라며 “소상공인에게는 주문수수료 부담이 적고, 사용자에게는 여수상품권 할인 가격으로 주문할 수 있어 좋은 공공배달앱 활성화에 전 시민이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