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 “기필코 이긴다”…내일 승격 운명 건 마지막 승부
K리그2 3~6위 승점 3점차로 물고 물리는 ‘주말대첩’ 예고
서울이랜드와 최종전…승리 땐 최소 4위로 준PO 티켓 확보
2020년 11월 20일(금) 16:00
21일 마지막 4강 싸움을 벌이는 서울이랜드(위)와 전남드래곤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2의 운명을 건 ‘최후의 싸움’이 21일 펼쳐진다.

대전하나시티즌 선수의 코로나19 감염으로 미뤄졌던 K리그2 최종전 두 경기가 21일 오후 3시 열린다.

5위 전남드래곤즈는 4위 서울이랜드의 안방으로 가 ‘4강 진입’에 도전한다. 창원축구센터에서는 3위 대전과 6위 경남FC의 맞대결이 진행된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3위부터 6위까지 순위가 달라질 수 있는 박빙의 대결이다.

대전의 승점이 39(득점 36), 서울이랜드가 38점(득점 32)을 확보했다. 전남은 37점(득점 30), 경남은 36점(득점 39)으로 3위부터 6위까지 승점은 3점 차에 불과하다.

가장 유리한 고지에 있는 팀은 역시 대전이다.

대전은 경남전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무조건 3위를 확보하게 된다. 무승부를 기록하더라도 3위가 가능하다. 전남과 서울이랜드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면 대전이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한다.

무승부를 기록하고, 서울이랜드와 전남경기에서 3점을 확보하는 팀이 나온다고 해도 대전은 4위로 준플레이오프(준PO)티켓을 얻게 된다.

패배의 경우에는 서울이랜드와 전남의 무승부를 기대해야 한다.

이런 경우 대전, 서울이랜드, 경남이 모두 승점 39점이 된다. 하지만 다득점에서 서울이랜드보다 앞선 대전이 4위 자리를 확보하게 된다.

대전이 패하고, 서울이랜드와 전남 중 한 팀이 승점 3점을 가져가면 대전은 준PO 자격을 잃게된다.

서울이랜드도 최종전 승리를 할 경우 무조건 준PO에 진출한다.

만약 비기게 되면 대전과 경남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대전이 이기거나 두 팀이 무승부를 기록해야 서울이랜드가 4위 자리를 차지한다.

서울이랜드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고, 경남이 대전을 이긴다면 대전·서울이랜드·경남 3팀의 승점이 39점으로 같아져 계산이 복잡해진다. 다득점에서 뒤져있는 만큼 4위 밖으로 밀릴 가능성이 크다.

5위와 6위 전남과 경남은 이기고 보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

패배하거나 무승부를 기록해도 두 팀은 준PO에 탈락해 내년 시즌 다시 승격에 도전해야 한다.

만약 전남이 최종전에서 승리를 챙기고, 경남과의 경기에서 대전이 패한다면 전남은 3위에서 시즌을 마감할 수 있다.

경남이 승리를 거두고 서울이랜드와 전남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면, 다득점에서 앞선 경남이 3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는 서울이랜드가 1승 1무로 전남에 앞서 있다. 경남도 대전에 1승 1무를 기록하며 우위를 점하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