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젊은피’로 시즌 고별전, 최형우 0.354로 ‘타격왕’ 마침표
2020년 10월 31일(토) 15:50
31일 KBO 2020시즌의 마지막 경기가 열리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KIA와 NC가 지난 21일 비로 미뤄졌던 경기를 치르며 KBO 정규시즌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KIA 타이거즈가 신예 선수들로 2020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KIA는 3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NC 다이노스와 시즌 16차전을 벌인다. 하루 밀어진 2020시즌 최종전이다.

앞서 KIA와 NC를 제외한 8개 구단은 예정됐던 30일 2020시즌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지난 21일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KIA는 NC와 가장 늦게 정규시즌 마지막 날을 보내게 됐다.

임기영이 선발로 나와 첫 10승에 도전하는 이날, 윌리엄스 감독은 신예 선수들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조금 다른 라인업을 준비했다. 오늘 우리만 경기한다. 젊은 선수들로 꾸렸다. 선수들 가족분들이 경기장에 오셨는지 모르겠지만 경기를 뛸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며 “익숙한 라인업은 아니다. 최정민이 선두타자 2루수로 나온다”고 라인업을 이야기했다.

최정민을 리드오프로 해서 이진영(우익수)-황대인(1루수)-이우성(좌익수)-한승택(포수)-최정용(3루수)-백용환(지명타자)-김규성(유격수)-김호령(중견수)이 KIA의 마지막 경기를 책임진다.

최형우는 0.354, 타율 1위로 시즌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최종전에서 ‘신예 선수’들에 초점을 맞추고 최형우를 기용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최형우는 전날 롯데전에서 2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타율 0.3544를 찍었다.

‘타격왕’을 놓고 맞대결에 나선 롯데 손아섭이 6타수 3안타로 분전했지만 0.352(0.3518)로 시즌을 종료했다.

최형우가 3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더라도 1위를 확정할 수 있는 격차. 최형우는 벤치에서 후배들의 마지막 경기를 지켜보면서 2020시즌을 마감할 예정이다.

타격 1위 자리를 지켜왔던 KT 로하스는 지난 27·28일 KIA와의 2연전에서 7타수 1안타에 그치면서 최형우에게 1위 자리를 내줬고, 손아섭에게도 밀려 3위(0.349)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글·사진=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