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FC 박진섭 감독 ‘이적설 소동’
인터넷 매체, FC 서울행 보도...서울 등 타 구단 러브콜은 사실
내년까지 일방적 계약 해지 불가...박 감독 “구단과 신의가 우선”
2020년 10월 29일(목) 00:00
광주FC의 박진섭 감독<사진>이 ‘이적 시장’의 최대어?

박진섭 감독의 이름이 28일 K리그의 뜨거운 이름이 됐다.

한 인터넷 매체에서 박진섭 감독의 FC서울행 기사를 단독 보도하면서 논란이 된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서울 등 타 구단의 러브콜은 ‘진실’이다. 하지만 합의를 마쳤고, 서울에 합류한다는 내용은 ‘거짓’이다.

박 감독은 2018시즌 광주 지휘봉을 잡으며 K리그2에서 사령탑 대열에 합류했다.

감독 데뷔 시즌을 5위로 마무리한 박 감독은 2019시즌 본격적인 자신의 축구를 보여줬다.

19경기 연속 무패를 펼치며 ‘겨울 양복’으로 화제를 모았고, 시즌을 1위로 마감하면서 2년 만에 ‘우승 감독’ 타이틀을 차지했다.

K리그1 데뷔시즌이었던 올해에는 3연패로 시작하면서 우려를 샀지만, 시즌 막바지 그는 광주의 사상 첫 ‘파이널 A’ 역사를 만들어냈다.

현역 시절 ‘꾀돌이’라는 애칭으로 사랑받았던 43세의 젊은 사령탑. 없는 살림에도 연달아 화제를 모으며 광주의 질주를 이끌었던 만큼 여러 구단이 박 감독에게 눈독을 들여왔다.

열악한 환경의 광주를 생각하면 박 감독에게 서울은 도전해보고 싶은 팀이기도 할 것이다.

하지만 광주는 ‘우승 감독’으로 박 감독과 지난해 2021년 12월 31일까지 재계약을 체결했다. 광주와 한 시즌이 남아있고, 양측의 합의 없이는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할 수 없다.

무엇보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은 만큼 감독의 거취에 대해 검토하고 논의할 상황은 아니다.

광주는 K리그1 복귀 시즌에 파이널 A의 역사를 이뤘지만, 파이널라운드에서 승 없이 4패만 기록하고 있다.

오는 1일 울산과의 원정경기를 통해서 광주는 2020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하는 경기는 ‘K리그1 우승팀’이 걸린 중요한 일전이기도 하다.

이날 울산과 전북의 결과에 따라서 우승팀이 결정된다.

앞선 26라운드 맞대결에서 전북이 0-1 승리를 거두면서 울산에 앞서 3점 차 1위가 됐다. ‘자력 우승’ 경우의 수가 사라진 울산은 무조건 광주를 이긴 뒤 전북의 결과를 봐야 하는 상황이다.

K리그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기적 같은 2020시즌을 보냈다. 그 마지막을 장식하는 순간, 각 팀은 최선을 다한 플레이로 도전의 시즌을 프로답게 마무리해야 한다.

2020시즌을 상징하는 최종전을 앞두고 괜한 논란이 불거지면서 그라운드가 시끌시끌했다. 추락의 시즌을 보낸 서울은 다시 한번 ‘촌극’의 주인공으로 달갑지 않은 주목을 받았다.

광주는 이번 논란에 대해 “현재 시즌이 진행 중인 상황이며, 구단은 박진섭 감독의 거취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불편한 심기를 노출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박 감독 역시 “광주와의 계약 기간이 아직 남아있고, 지난 3년간 함께 이뤄낸 것과 구단에서 도움을 받은 부분이 많다”며 “모든 일은 구단과의 신의가 우선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