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안법안 통과·예산 뒷받침…호남 발전 큰 힘 되겠다”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 무슨 얘기 나왔나
2020년 10월 27일(화) 19:20
27일 오전 국민의힘-호남권(광주·전북·전남) 예산정책협의회가 광주 서구 광주시청 비즈니스홀에서 진행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국민의힘이 27일 광주시청에서 광주시·전남도·전북도를 대상으로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 현안 법안 통과와 내년 예산 확보 등을 약속했다. 최근 호남 구애를 통한 ‘서진(西進)정책’에 힘을 쏟고 있는 국민의힘은 이날 호남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 표현도 함께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협의회에서 “국민의힘은 호남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 훨씬 노력할 지역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있다”면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주 원내대표는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 탁상공론을 지양하고 현장을 찾고 들어야 주요 현안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정부 예산안의 증액 과정에서 새로 반영할 게 무엇인지,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이런 말씀을 듣기 위해 찾아왔다”고 방문 목적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방문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현지에서 칭찬까지 듣게 돼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광주는 높은 민주 시민 의식을 갖춘 민주주의 성지이고 인공지능 혁신산업 선도 도시로서 미래 전략 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 창업 혁신 기업이 복합된 스마트 타운 조성에도 관심을 두고 돕겠다”고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호남동행 국회의원’을 운영하는데 원내대표인 제가 명목상 정한 것이 아니다. 일정 기간 방문하고 대화하고 동행하고 지원하는 의원이 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격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국민의당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추경호 예결위 간사, 정운천·황보승희·최형두 예결위원 등도 이번 국회에서 호남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를 돕겠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협의회를 통해 광주에 필요한 숙원 사업이 어떤 것인지 경청하고 국회에 들어가서 내년 예산 심의, 정책 개발, 법안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광주에서 무엇을 언제 찾아가 도울 것인가, 속속 살피고 있다”면서 “국민통합위에서 하는 일도 정책위에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추경호 예결위 간사는 “광주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광주 발전 다지는 데 큰 계기를 만들기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 광주 발전에 큰 힘이 되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정운천 예결위원은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는 원내대표가 직접 광주에 와서 친호남 정책을 확실히 펴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정책위의장, 예결위 간사 등이 직접 광주에 온 것은 친호남 정책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가 있다”면서 “어제 밤늦게 까지 국정감사를 한 예결위원인 최형두·황보승희 의원이 예산결산 뒷받침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참여하게 됐다. 실천으로 예결위원들이 뒷받침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늘 예산협의회까지 마련한 것을 보며 국민의힘의 국민 대통합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 정치권에서 지역 갈등과 분열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울하다. 국민의힘의 결단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5·18민주화운동과 군 공항 이전 관련 특별법의 국회 통과를 당부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