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만 41세·547경기·228골·77도움 ‘K리그 전설’ 이동국 은퇴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서 은퇴 회견
다음달 1일 대구와 홈에서 은퇴경기
23년 선수생활 독보적 기록 남겨
2020년 10월 26일(월) 21:30
‘라이언 킹’의 시대가 저문다.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 이동국(전북현대)이 26일 은퇴를 선언했다.

K리그 최다득점 주인공 이동국은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한다. 그리고 11월 1일 2020시즌 최종전인 대구FC와의 홈경기를 끝으로 23년간 누비던 그라운드를 떠나게 된다.

떠나는 이동국 뒤에는 수 많은 기록이 남아있다.

1998년 포항스틸러스를 통해 프로 무대에 뛰어든 그는 2009년 전북 유니폼을 입었고, K리그 통산 547경기에 출전해 228골 77도움(전북 소속 360경기 출전·164골 48도움)을 올리며 K리그 최다골을 기록하고 있다.

대구의 데얀이 198골, 전북 김신욱이 132골로 그 뒤를 잇고 있다.

극적인 순간, 가장 빛난 골잡이기도 했다. 이동국이 기록한 228골 중 65골은 팀의 승리를 이끈 결승골이었다. 결승골 부문에서도 데얀(59골), 김신욱(52골)이 2, 3위에 올라있다.

이동국은 동료의 골에도 77차례 관여하면서 염기훈(수원삼성·110도움)에 이어 도움 2위에 올랐다. 3위는 서울 몰리나(69도움)이다.

이동국은 2009시즌 22골을 폭발한 뒤 13골을 넣은 2018년까지 10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두 자릿수 포인트로 따지면 2019년(9골 2도움)까지 11시즌으로 기록이 연장된다.

1979년 4월 29일생인 이동국은 ‘최고령’ 기록도 독차지하고 있다.

오는 1일 대구전을 통해 자신의 최고령 출전 기록을 연장하게 되는 이동국은 지난 6월 13일 인천전 결승골을 장식하면서 만 41세 최고령 득점 기록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7월 10일 문선민에게 넘겨준 패스는 K리그 최고령 도움(만 40세)으로 남아있다.

필드플레이어로는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섰고, 골키퍼 기록을 포함해도 김병지(706경기)에 이어 전체 2위다.

2009년 입단 첫해 전북의 창단 첫 리그 우승을 견인한 그는 같은해 득점왕과 함께 MVP의 영예를 안았다.

이동국은 2011년과 2014·2015년에도 최고의 선수가 되면서 K리그 최우수선수 최다 수상(4차례) 주인공이 됐다. 그는 또 전북에서 K리그 우승 7회, AFC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을 이뤘다.

AFC 최고 대회인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37골(75경기 출전)을 성공시켜, 이 대회 최다골 기록에도 이동국이라는 이름을 남겨놨다.

K리그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공격수로 활약한 이동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이기도 했다.

이동국은 프로 데뷔 해인 1998년 국가대표에 첫 발탁됐고 1998년과 2010년 FIFA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A매치 105회(역대 10위)출전, 33골(역대 공동 4위)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살아있는 전설에서 한국 축구의 역사가 되는 이동국은 “은퇴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2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수 많은 분들의 격려와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며 “나는 정말 행복한 축구 선수였다. 특히 전북현대에서 보낸 시간과 기억은 많이 그립고,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고 은퇴 심경을 전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