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칼림바, 나무가 주는 따뜻한 위로 … 산림청 SNS 이벤트
2020년 10월 21일(수) 16:30
나무로 따뜻한 위로를 나눈다.

산림청이 ‘나무에게 위로받고, 나를 위로하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국산 목재로 만든 칼림바 악기를 나누어주는 누리 소통망(SNS) 이벤트를 연다. 칼림바는 ‘엄지피아노’라 불리는 아프리카 전통악기로 오르골 같은 맑고 편안한 소리가 특징이다. 나무 수종과 특성에 따라 음색 차이가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고, 국산 목재의 우수성을 알려 생활 속 목재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산림청은 총 200명을 선정해 국산 느티나무로 제작된 ‘칼림바’와 산림청 자작곡 ‘안녕, 숲’ 악보를 제공한다.

행사는 21일부터 내달 4일까지 산림청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진행된다. 영상 시청 후 ‘일상 속 나무가 나에게 주는 의미’에 대한 한 줄 댓글과 ‘#안녕숲칼림바’ 해시태그를 달면 참여가 완료된다.

당첨자는 11월 1일 오후 1시에 산림청 SNS를 통해 발표한다.

내달 9일부터는 자작곡 ‘안녕, 숲’ 악보를 다양한 악기로 연주하는 ‘숲속의 오케스트라, #숲케스트라’ 행사가 후속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후속 행사에서는 칼림바 뿐 아니라 피아노, 바이올린, 리코더 등 어떠한 악기든 참여가 가능하다. 추후 산림청 유튜브용 영상으로 만들어져 코로나19 시대의 치유 영상으로 제공될 계획이다.

/ 박유연 기자 flexibl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