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삼성전자 산업재해 은폐 정황
국감서 사고성 재해 10여건 등 미보고 지적…광주고용청 조사
2020년 10월 16일(금) 00:00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의 산업재해 은폐 정황을 포착해 조사중인 것으로 확인, 파문이 일고 있다.

임승순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은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전국 고용노동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의 사고성 재해 발생 은폐 의혹과 관련, “저희가 보기에도 은폐 가능성이 있다”며 “산재 미보고 사건과 은폐 정황이 서로 연계되는지 엄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비례대표) 의원이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4곳에서 사고성 재해 10여건이 발생했는데 이를 보고하지 않았다”며 “사고를 은폐하려는 의혹도 있다”고 지적한 데 따른 답변이었다.

임 청장은 “사고성 재해 외에도 업무상 질병과 관련한 산업 재해로 보이는 37건이 포착됐다”며 “역시 은폐 여부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측의 (산재) 신청 방해 등의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보여 조직문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아직 힘이 약한 노조의 상황을 고려해 광주노동청 주관으로 노사가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올해 8월 광주 소재 삼성전자 4개 사업장을 현장 조사해 사고성 재해 10여건을 파악한 것으로 국회 국정감사에서 확인되면서 노동계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삼성전자 측은 발생 보고와 발생원인 기록보존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과태료 6640만원과 시정명령을 부과받았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