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온라인으로 코로나 장벽 넘는다
16일까지 온라인 박람회 누리집 통해 진행
화상 상담회의, 홍보관 운영, 온라인 강의
2020년 10월 13일(화) 08:00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공식 누리집 접속 화면.
온라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관광 위기를 넘는다.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Korea Tourism Virtual Fair 2020)’가 12일 개막해 16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박람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관광공사)가 코로나19로 위축된 방한관광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마련했으며,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누리집(www.ktvf2020.com)’을 통해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막혀 있는 국내 관광업계와 해외 업계의 교류 재개를 위해 영어권(12~13일), 일본(14일), 중국어권(15~16일) 등 권역별로 화상 상담회의가 이뤄진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트립어드바이저, 중국 1의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 등 232개사, 해외 주재 공공기관 47곳 등 총 29개국 657개사가 국내 방한관광업체와의 상담을 위해 사전 등록을 마쳤다.

국내에서는 ▲롯데관광(주), 경원재 앰배서더, 진에어 등 여행사·숙박·항공사 99곳 ▲코리아트래블이지, 트릭아이뮤지엄 등 관광벤처·체험상품업체 51곳, ▲강원도, 부산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 80곳 ▲힐리언스, 난타, 정동극장 등 의료·공연 관광 63곳 등 총 293곳이 상담회의에 참가한다.

이들은 1400여 차례의 회의를 통해 업체 정보를 공유하고 관광상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박람회 기간 293개 기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 홍보관’과 방한관광 상품을 전시하는 ‘한국관광 홍보관’도 운영된다. 누구나 입장할 수 있으며, 홍보관에서는 일부 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미리 구매할 수 있다.

13일부터 16일까지 매일 오후 4시에는 ‘코로나19 시대, 국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국내외 연사의 온라인 강연이 진행된다.

테리데일 미국여행업협회장, 노버트 피비히 독일여행업협회장, 일본 ㈜제이티비(JTB)종합연구소, 다이빈(戴斌) 중국여유연구원장 등이 각 권역을 대표해 연사로 참여한다.

우리나라를 대표해서는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현황과 여행의 변화를 이야기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