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북 등 전국 댐 수해지역 주민들 뭉쳤다
구례서 ‘용담댐·섬진강댐·합천댐 수해 피해배상 범대위’ 출범식
환경부 셀프조사 반발…“총리실 산하 조사위 원인조사 주관해야”
2020년 09월 22일(화) 17:55
댐 수해 지역별 주민 대표들이 22일 구례군 구례읍 다목적체육관에서 ‘용담댐·섬진강댐·합천댐 수해 피해배상 범대책위원회’ 출범식을 했다. <섬진강수해극복 구례군민대책본부 제공>
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당한 전남·북과 충남·북, 경남지역 피해 주민들이 뭉쳤다.

22일 구례군에 따르면 댐 수해 지역별 주민 대표들은 이날 구례에서 ‘용담댐·섬진강댐·합천댐 수해 피해배상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출범식을 겸한 첫 회의를 열었다.

지난달 8일 섬진강댐 과다 방류로 구례읍 시가지 전체가 침수되고 가축이 폐사했다. 용담댐과 합천댐 하류에서도 농경지 침수와 가축 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은 이 피해를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로 규정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과 대책 강구, 피해 보상을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요구하기로 했다.

특히 ‘피해 유발자’에 해당하는 환경부가 댐관리조사위원회를 꾸려 피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공정성·신뢰성 차원에서 모순이라고 보고 국무총리실 산하에 조사위 설치를 요청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환경부가 댐관리 조사위 활동에 대한 신뢰성 제고 차원에서 구성할 댐별 지역협의체에도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주말 댐 과다 방류 피해가 발생한 섬진강 유역을 둘러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대위는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만큼 플래카드와 피켓을 들고 ‘묵언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범대위 관계자는 “환경부 ‘셀프 조사’의 부당함을 알리는 시위가 될 것”이라며 “총리 면담이 성사되면 총리실 산하에 조사위를 설치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례=이진택 기자 li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