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라선 고속철 국가계획 반영에 총력을
2020년 09월 18일(금) 00:00
전북 익산에서 여수까지 운영되고 있는 KTX 열차는 ‘무늬만 고속철’이다. 서울에서 출발해 여수까지 족히 세 시간 넘게 걸린다. 서울에서 두 시간 안팎이면 오가는 경부·호남선과 큰 차이가 난다. 옛 기찻길이어서 고속전철이 제 속력을 낼 수 없기 때문이다.

전남도가 익산~여수 간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반영하기 위해 나섰다. 여수·순천권 해양 관광객 등 연간 방문객이 지난 2017년 2797만 명에서 2019년 3484만 명으로 25% 가량 늘어나는 등 관광 수요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고속철 건설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광양만권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서도 획기적인 교통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

전남도를 비롯해 동부권 여수·순천·광양 등 3개 시 행정협의회는 지난 2015년에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을 위해 힘을 쏟았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

전남도는 이번에 재차 지역 역량을 결집해 내년 초 결정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사업을 포함시킬 계획이다.

익산~여수 간 전라선 고속철 건설은 지역민의 숙원 사업이다. 전라선은 지난 2011년 고속전철화됐음에도 전남 동부권 주민들은 19년째 불이익과 소외를 겪고 있다.

정부는 동부권 주민들의 삶의 질과 경제적 여건을 크게 개선할 이 사업을 선도적으로 국가 계획에 포함되도록 해야 한다.

물론 여기에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갈 것이다. 하지만 정부가 예산을 핑계로 정책 우선순위를 뒤로 돌려서는 안 된다.

익산~여수 간 고속철 건설은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정부의 정책 기조와도 잘 맞아떨어지는 사업이다. 정부가 이번에 국가 균형 발전 정책 실천의 의지를 보여 주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