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기독병원 음압·양압시설 갖춘 선별진료소 운영
2020년 08월 26일(수) 18:22
목포지역 최초 음압과 양압 시설을 갖춘 목포기독병원 선별진료소.
목포기독병원은 지역 최초로 음압과 양압 시설 등을 갖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해 의료진 피로를 덜어주는 동시에 병원 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진료부터 검체 채취까지 음압·양압실을 갖추고 원스톱 진료가 가능하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채취실은 각 실로 구성돼 3곳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으며, 채취 후 검사 대상자가 나간 즉시 소독액이 자동 분사된다.

음압·양압 시설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진료실은 기압 차이를 이용해 내부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는 양압실로, 검사실은 내부 공기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음압실로 설계돼 있다.

진료소 밖에서 내부와 완벽히 차단된 투명 벽을 사이에 두고 직원과 환자 간 스피커를 통해 문진을 진행한다.

호흡기 전문의 오인균 대표원장은 “새롭게 설치된 선별진료소와 국민안심병원의 시스템으로 환자와 직원 모두가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목포=박영길 기자 ky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