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유로운 ‘리베르 콰르텟’ 현악 창단 연주회
22일 빛고을아트스페이스
무료대관 공연나눔 두 번째 무대
2020년 08월 20일(목) 19:40
공연 공간 확보가 어려운 지역 예술인들에게 공연장 무료대관을 해주는 공연나눔 두 번째 무대가 펼쳐진다.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은 오는 22일 오후 7시 30분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리베르 콰르텟’ 현악 창단 연주회를 선보인다.

팀 이름 리베르는 ‘자유로운’이라는 뜻을 지닌 라틴어다. 고정된 레퍼토리나형식에 갇히지 않는 도전 정신을 의미한다. 멤버는 목포대 음악학과 동문인 남도경(바이올린), 김하영(바이올린), 이한슬(비올라), 임수연(첼로)이다.

공연 첫 무대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밝고 서정적인 ‘현악 사중주 1번 Op. 18-1’을 선보인다. 이어 연주되는, 쇼스타코비치가 1960년 작곡한 ‘콰르텟 8번’은 2차대전 당시 연합군 폭격으로 황폐화된 독일 드레스덴을 방문한 인상을 토대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전석 무료, 석착순 25명.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