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복절 행사 대신 수해복구
2020년 08월 13일(목) 11:36
ⓒ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13일 오전 광주 북구 광주천변에서 북구청 공직자와 자원봉사자, 군인 등이 집중호우로 쓸려내려 온 쓰레기를 정리하고 있다.

북구는 이날 준비한 광복절 75주년 기념행사를 광주천변 수해복구로 전환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