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우에 태풍까지 … ‘장미’ 오늘 상륙
광주·전남에 또 많은 비
2020년 08월 10일(월) 01:00
제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광주·전남지역에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9일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에서 발생한 제 5호 태풍 장미와 남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 영향으로 11일까지 광주·전남지역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측했다.

태풍은 10일 오전 남해안에 상륙한 후 점차 약화되면서 10일 밤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 100~200㎜, 지리산 부근 등 많은 곳에는 300㎜ 이상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10일 아침 최저기온 25~26도, 낮 최고기온 28~30도 분포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우와 만조시기가 겹치면서 해안저지대와 농경지의 경우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피해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